거제 지심도에서 구조된 익수자 결국 사망
거제 지심도에서 구조된 익수자 결국 사망
  • 신준호 기자
  • 승인 2020.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영해경이 지심도에서 구조한 A씨가 끝내 사망했다. 사진은 통영해경이 심폐소생술을 하는 모습.
통영해경이 지심도에서 구조한 A씨가 끝내 사망했다. 사진은 통영해경이 심폐소생술을 하는 모습.

12일 거제 지심도에서 통영해양경찰서(서장 김평한)에 의해 구조된 익수자 남성 A씨(74세)가 끝내 사망했다.

오전 11시48분경 지심도 북동방 10m에서 조업중 추락한 A씨는 배우자와 함께 연안통발을 이용해 조업 중 통발줄에 발이 걸려 해상으로 추락했다. 통영해경은 장승포파출소 연안구조정을 보내 오전 11시59분께 현장에 도착했다.

수색을 통해 오후 12시8분경 발견된 A씨는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10분 뒤 장승포항에 대기중인 119구급차량으로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으나 끝내 오후 12시59분경에 숨을 거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