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선열매가 열린 은행나무
전선열매가 열린 은행나무
  • 신준호 기자
  • 승인 2020.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선지중화 사업으로 고현사거리 주변 전신주가 다 뽑히고 주민들은 더 넓은 하늘을 누릴 수 있게 됐다. 그런데 철거하다 만 통신선 다발이 나무 위에 대롱대롱 걸쳐 있어 불안한 모습이다. 가지 사이로 전선이 감겨 있는 모양이 누가 치우다 말고 툭 던져놓은 것 같다. 

전선 한가닥은 가벼워도 다발로 엮어 놓으면 무게가 꽤 나간다. 2층은 되는 높이에서 지나가는 사람에게 뚝 떨어지면 크게 다칠 것으로 보인다. 사람들이 많이 지나다니는 길인데 조금 더 안전하게 일을 처리할 수 없었을까 하는 의문이 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