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지역 화재 지난해 동기대비 1.5% 감소
거제지역 화재 지난해 동기대비 1.5% 감소
  • 김은아 기자
  • 승인 2020.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제소방서, 8월까지의 화재발생 건수 분석
인명피해 500%·재산피해 255% 오히려 증가

올해 8월까지의 거제지역 화재발생 건수가 지난해 동기대비 1.5% 감소하고 인명피해는 500%·재산피해는 25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거제소방서(서장 조길영)가 지난 15일 분석해 발표한 통계에 따르면 올해 8월 말까지 모두 132건의 화재가 발생했으며, 인명피해는 6명(사망2·부상4)·재산피해는 6억2300여만원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발생한 화재 134건 보다 2건(1.5%)이 감소한 반면, 인명피해는 사망자 2명·부상자 3명이 증가했고, 재산피해는 4억4800만원(255%)으로 대폭 증가한 것이다.

지난해에 비해 화재발생 건수는 감소했지만 인명 피해가 증가한 이유로는 불이 나면 먼저 대피를 해야 하지만 반대로 불을 끄겠다고 나서 다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화재장소별로는 주거 41건(31%)·비주거 39건(29.5%)·기타 30건(22.7%)·차량 12건(9%)·임야 6건(4.5%)·선박 4건(3%) 순이었다.

화재요인으로는 부주의 76건(57.5%)·전기적요인 27건(20.4%)·미상 14건(10.6%)·기계적요인 11건(8.3%)과 화학적 요인·교통사고·방화·방화의심 등이 각 1건(3%) 순으로 나타났다.

조길영 서장은 “화재 시 대피를 최우선으로 하는 ‘불나면 대피 먼저’를 범국민적으로 교육·홍보하고 있다”면서 “시민들이 안전하고 행복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양질의 소방서비스를 제공하는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