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 장흥사 범종에 '우담바라' 피어…거제시민에 희망메시지 전달
거제 장흥사 범종에 '우담바라' 피어…거제시민에 희망메시지 전달
  • 이남숙 기자
  • 승인 2020.08.3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제 장흥사 범종에 핀 '우담바라'.
거제 장흥사 범종에 핀 '우담바라'.

거제시 아주동 장흥사(주지 정도웅) 범종에 전설의 꽃 '우담바라' 세송이가 폈다.

우담바라는 3000년 만에 한 번 꽃을 피우는 신령스러운 꽃으로, 매우 드물고 희귀해 구원의 뜻으로 불경에서 자주 쓰인다. 불경에서 여래(如來)나 전륜성왕(轉輪聖王)이 나타날 때만 핀다는 꽃으로, 이 꽃이 사람의 눈에 띄는 것은 상서로운 징조로 여긴다.

장흥사는 지난해 11월15일 종정 예하를 증명 법주로 모시고 전국의 불자들이 모여 낙성식을 봉행한 후 매일 오전 10시와 오후 5시30분 두 차례에 걸쳐 타종해오고 있다. 그러던 중 지난 27일 장흥사 강복준 신도회장이 타종 후 범종을 살펴보다가 우담바라 3송이가 핀 것을 발견했다.

현재 거제에서는 코로나 확진자가 대량 발생하면서 시민들이 불안해 하고 있는 가운데 모든 거제시민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는 것 같아 반갑고 설렜다.

지난 26일 태풍 '바비'에 의해 3송이 중 한송이는 떨어지고 현재는 두송이만 남아 있다. 희망을 전하는 꽃 '우담바라'로 코로나19로 인한 두려움·안타까움 등을 훌훌 털어버리고 시민 모두 힘을 내기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처사 2020-09-12 23:34:47
부처님의 자비 광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