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선적 2척, 통영 홍도 동방 0.2해리 해상서 충돌
거제선적 2척, 통영 홍도 동방 0.2해리 해상서 충돌
  • 김은아 기자
  • 승인 2020.0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명피해 및 주변해역 해양오염 없어
지난 18일 오후 9시25분께 거제선적 2척이 통영 홍도 동방 0.2해리 해상 충돌선박 발생해 통영해경이 구조에 나섰다.
지난 18일 오후 9시25분께 거제선적 2척이 통영 홍도 동방 0.2해리 해상 충돌선박 발생해 통영해경이 선박예인 및 구조에 나섰다.

지난 18일 오후 9시25분께 통영 홍도 동방 0.2해리 해상에서 거제선적 A호(4.99톤·새우조망·승선원 1명)와 B호(3.28톤·연안복합·승선원 2명)가 충돌했다. 

통영해양경찰서(서장 김평한)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후 9시 25분께 홍도 동방 0.2리 해상에서 A호와 B호가 충돌해 B호 선장이 VHF를 이용해 구조요청을 했으며, 이를 통영연안 VTS가 청취해 통영해경으로 신고했다고 밝혔다.

통영해경은 경비함정 3척과 거제남부파출소·장승포파출소·욕지거점출장소 연안구조정을 보내 오후 10시5분께 현장에 도착했다.

B호의 선원 2명은 A호로 옮겨 탄 상태였으며, 침몰중인 B호를 A호가 예인중이였다. 하지만 A호도 스크루에 이물질이 감기면서 예인이 어려워져 경비정에 인계했다.

경비정은 A호와 B호를 예인해 갈곶도 남동방 약 3해리의 안전해역에서 B호에서 섭외한 C호에 인계했으며, 19일 새벽 2시40분께 장승포동 옥림항으로 예인했다.

통영해경은 “A·B호 선장 모두 음주측정 결과 이상은 없었으며, 충돌해역 주변 해양오염도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며 “A·B호 승선원 모두 안전하며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