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시 재활용품 품목별 배출요일제 시범 운영
거제시 재활용품 품목별 배출요일제 시범 운영
  • 김은아 기자
  • 승인 2020.08.0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제 동지역 전역서 오는 9월1일부터 시작
스티로폼·비닐은 월·목요일…종이·유리·금속·플라스틱은 화·수·금·일요일 배출

거제시(시장 변광용)는 코로나19 여파로 택배·배달문화가 증가되면서 재활용품 품목별 배출 요일제를 시범적으로 운영한다.

이는 일회용품 사용 증가와 국제유가 하락으로 인한 민간 재활용시장의 침체 등 재활용 분야 위기상황의 적극적인 대응을 위해 진행된다.

시 재활용선별시설은 당초 일일 30톤 처리용량으로 설계됐으나, 올 상반기 재활용품 반입량이 4479톤으로 전년 대비 29% 증가했다. 지난해에는 재활용품 반입량이 3460톤이었다.

하루평균 34톤이 반입돼 선별률 저하를 비롯해 다량의 잔재물이 적치되는 등 2차 환경오염 문제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에 시는 현 상황의 적극적인 대응을 위해 오는 9월1일부터 모든 동 지역에 대해 스티로폼·비닐은 월·목요일에, 종이·유리·금속·플라스틱은 화·수·금·일요일에 배출하도록 했다.

대상이 아닌 품목은 수거하지 않음으로써 처리과정의 과부하를 완화시키고 재활용률을 높일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새로운 제도시행이 당장은 불편하고 부담스럽게 느껴질 수 있겠지만, 거제환경과 아이들의 깨끗하고 밝은 미래를 위해 시민들의 재활용품 배출에 대한 노력이 필요하다”며 “더 좋은 제도로 정착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 2020-08-12 13:23:31
시민의식을 보여 주십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