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당권주자 3인방 "가덕신공항 필요"
與 당권주자 3인방 "가덕신공항 필요"
  • 백승태 기자
  • 승인 2020.0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31일, 민주당 당대표 후보자 초청 토론회서 밝혀
지난달 31일 부산 수영구 부산MBC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서 김부겸 전 의원과 박주민·이낙연 의원이 공개 발언했다.
지난달 31일 부산 수영구 부산MBC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서 김부겸 전 의원과 박주민·이낙연 의원이 공개 발언했다.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에 출마한 김부겸 전 의원과 박주민·이낙연 의원이 "부산·울산·경남이 원하는 관문공항으로 가덕도가 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공개 발언했다.

대구·경북 신공항 이전지가 확정된 만큼 부산·울산·경남(부울경)의 동남권 관문공항도 속도를 내야 한다는 것이다.

김부겸·박주민·이낙연 세 후보는 지난달 31일 오후 부산 수영구 부산MBC에서 열린 당대표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서 이같이 밝히며 가덕도신공항 건설에 힘을 실었다.

김부겸 의원은 이날 "곧 국무총리실 검증위가 결론을 내겠지만, 무엇보다 주민들이 의식하는 소위 안정성 문제가 있는 공항은 지을 수 없다"며 착륙 실패 뒤 재이륙 하는 '복행' 과정에서 치명적 위험성이 드러난 김해신공항 확장안에 대한 반대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동남권 광역경제 성장 동력이 될 지역으로 가덕도가 거론되는데 반대하지 않겠다"며 가덕신공항 지지 의사를 전했다.

박주민 의원은 김해 신공항이 동남권 관문공항으로서 제대로된 항공 수요를 감당할 수 없다는 점을 지적했다.

박 의원은 "부산시민과 경남도민들께서 이 부분에 대해서 걱정도 하고 많은 이야기를 한다"며 "현재 김해공항 확장안으로는 동남권에서 추가적으로 발생할 수 있는 항공 수요를 충족하기 어렵다고 본다. 가덕신공항을 만들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낙연 의원은 "부산은 유라시아 내륙철도가 만들어지면 그 시발점이 될 것이고, 태평양 뱃길의 관문이기도 하다"며 "부산의 하늘길을 긴 눈으로 보고 확장성을 갖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가덕신공항'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가덕신공항이 돼야만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에서 말한 '트라이포트', 철도가 지나고 부산항이 가까이 있고, 하늘길이 열리게 된다"며 "부산의 백년대계, 대한민국을 위해 필요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한편 이들 후보의 이날 발언은 전날인 지난달 30일 국방부가 경북 군위-의성을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의 부지로 발표하면서 이른바 신공항 관련 'TK(대구·경북)-PK(부산·경남)' 갈등이 줄어들 수 있다는 분석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