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씨월드, 벨루가 타기 체험 동물학대 지적…국민청원 올라
거제씨월드, 벨루가 타기 체험 동물학대 지적…국민청원 올라
  • 거제신문
  • 승인 2020.0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운면 돌고래 체험시설 '거제씨월드'가 멸종위기동물인 흰돌고래 '벨루가'를 서프보드처럼 타는 체험프로그램 등을 운영해 동물학대 논란에 휩싸였다. 

이 프로그램은 20만원에 판매되며, 체험하는 동안 업체 관계자가 사진 촬영을 해주고 별도의 금액을 받는다. 기존에도 있던 프로그램이지만 최근 거제씨월드가 공식 소셜 미디어에 이를 홍보하면서 널리 알려졌다. 공개된 영상에는 한 아이가 구명조끼를 입고 벨루가를 타고 있다. 해당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동물학대라고 비판했고, 청와대 국민청원으로까지 이어졌다. 청원인은 '벨루가'를 놀이기구처럼 다루면서 수익을 내고 있는 사실을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