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고공농성 강병재, 7일 만에 농성 풀어
대우조선 고공농성 강병재, 7일 만에 농성 풀어
  • 백승태 기자
  • 승인 2020.0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른 업체로 수평이동 ‘고용 보장’ 합의
하청노동자 대량해고에 맞서 계속 투쟁의지 밝혀
지난달 28일 새벽부터 40m 조명탑에서 공공농성을 벌이던 대우조선하청노동자조직위원회 강병재 의장이 농성 7일만에 내려오고 있다.
지난달 28일 새벽부터 40m 조명탑에서 공공농성을 벌이던 대우조선하청노동자조직위원회 강병재 의장이 농성 7일만에 내려오고 있다.

업체폐업과 대량해고에 반발하며 40m 조명탑에서 고공농성을 벌이던 대우조선하청노동자조직위원회 강병재 의장이 7일만에 농성을 풀었다.

강병재 의장은 사내 협력업체 소망이엔지의 폐업 예고에 지난달 28일 새벽 4시 30분 대우조선해양의 ‘솎아내기식 업체폐업’으로 대량해고된 하청노동자의 고용보장과 체불임금 해결을 요구하며 사내 조명탑에 올라가 고공농성에 들어갔다

전국금속노동조합 거제통영고성조선하청지회(이하 지회)에 따르면 강병재 노동자의 고공농성 이후 전국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의 적극적인 노력으로 합의안이 마련됐고, 강병재 노동자도 합의안에 동의해 고공농성을 풀게 됐다.

지회는 “대우조선협력사협의회는 소망이엔지 폐업으로 해고될 상황에 처한 노동자 중 강병재 노동자를 포함한 9명을 다른 하청업체로 수평이동해 고용을 보장하기로 하고, 소망이엔지 이세종 대표는 기성금 양도, 양수 등을 통해 하청노동자 체불임금 및 국민연금 체납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책임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지회는 또 “강병재 노동자의 고공농성으로 소망이엔지 폐업으로 해고되는 노동자는 줄어들었지만, 여전히 소망이엔지에서 일하던 노동자의 절반 정도는 직장을 잃게 된 것이 현실”이라며 “소망이엔지 폐업은 원청 대우조선해양에 의한 하청업체 기획폐업과 하청노동자 대량해고의 시작이므로 앞으로 더 많은 하청업체가 폐업하고 더 많은 노동자들이 해고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강병재 노동자 고공농성의 뜻을 이어받고, 전국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와의 원‧하청 연대를 더욱 튼튼하게 해 대우조선해양의 하청노동자 대량해고에 맞서 앞으로도 온 힘을 다해 싸울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