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양동 공동주택 주방서 화재…소화기로 초기 진화
수양동 공동주택 주방서 화재…소화기로 초기 진화
  • 김은아 기자
  • 승인 2020.0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일 수양동 공동주택 주방에서 발생한 화재에 소화기로 초지 진화했다.
지난 1일 수양동 공동주택 주방에서 발생한 화재에 소화기로 초지 진화했다.

지난 1일 오후 3시6분께 거제시 수양동 공동주택 주방 냄비 받침대에서 착화·발화돼 화재가 발생했다.

이번 화재는 아파트 미화원이 소화기를 이용해 초기 진화에 나서면서 큰 화재를 예방했다.

거제소방서(서장 조길영)는 이날 화재를 공동주택 주방에서 라면을 끓여먹기 위해 물을 끓이던 중 냄비 받침대가 냄비 밑에 달라붙어 있어 열을 받아 착화발화 된 화재로 추정했다.

소화기가 없었을 경우 자칫 대형 화재로 이어질 수 있는 아찔한 상황이었지만 소화기를 이용해 빠르게 화재에 대응하면서 인명·재산 피해를 줄일 수 있었다.

소방서 화재조사팀장은 “화재 현장에 소화기가 없었더라면 초기에 화재를 진압하기 어려웠을 것이다”며 “화재로 인한 사망자의 대부분이 주택에서 발생해 화재를 진압할 수 있는 소화기는 각 층마다 1개씩 비치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