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도내 전 산란계 농장 계란 살충제 검사
경남도, 도내 전 산란계 농장 계란 살충제 검사
  • 김은아 기자
  • 승인 2020.0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말까지, 도내 산란계 182농가 방문 계란 수거
비펜트린 등 살충제 34종·살모넬라·항생제 검사
오는 8월 말까지 경상남도 동물위생시험소는 도내 전 산란계 농장 대상 잔류농약 검사를 하고 있다.
오는 8월 말까지 경상남도 동물위생시험소는 도내 전 산란계 농장 대상 잔류농약 검사를 하고 있다.

경상남도 동물위생시험소(소장 박동엽)는 닭 진드기 발생이 많은 하절기(7~8월)를 대비해 지난 18일부터 오는 8월 말까지 도내 전 산란계 농장에 대한 잔류농약 집중검사를 실시한다.

시험소는 도내 산란계 182농가를 개별 방문해 시료를 수거할 계획이다. 검사항목은 비펜트린 등 살충제 34종과 살모넬라균(혈청형 3종)·항생제(80여종) 검사를 진행한다.

검사결과 부적합 판정을 받은 농가에 대해서는 출하를 중지하고, 6회 연속 강화된 규제검사를 적용하는 한편 보관·유통 중인 계란은 회수 폐기처리 한다. 또한 농약 불법사용 등 원인조사를 실시해 위반사항 확인 시 과태료 등 제재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한편 시험소는 산란계 농가별 전담관을 지정·운영해 살충제 사용금지·적정한 동물용의약품 사용 등에 대해서도 지도·점검해 나갈 계획이다.

하지만 올해부터는 농산물품질관리원에서 검사되던 친환경인증농장 52개소도 시험소에서 전담 검사하도록 변경돼 검사물량이 대폭 증가될 것으로 예상된다.

박동엽 소장은 “계란에 대한 안전성 확보를 위해 이번 검사를 한다”며 “산란계농장 스스로 닭 진드기 방제 및 관리요령·동물용 의약품 안전사용 수칙 등을 반드시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