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인도네시아 국방부에 코로나19 진단키트 기증
대우조선해양, 인도네시아 국방부에 코로나19 진단키트 기증
  • 김은아 기자
  • 승인 2020.0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항공우주산업㈜(KAI)과 공동으로 1만회 분량 진단키트 지원
지난달 29일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김창범 주인도네시아 한국 대사(왼쪽)가 아구스 스티아지 인도네시아 국방 사무차관에게 코로나 진단키트를 전달했다.
지난달 29일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김창범 주인도네시아 한국 대사(왼쪽)가 아구스 스티아지 인도네시아 국방 사무차관에게 코로나 진단키트를 전달했다.

대우조선해양과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손잡고 인도네시아 지원에 나섰다.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이성근)과 KAI(대표이사 안현호)는 지난달 29일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인도네시아 국방부에 1만회 분량의 국내 생산제품 코로나19 진단키트를 기증했다.

국내 방위산업 최대 협력국인 인도네시아와의 지속적인 협력관계 증진과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이번 지원이 결정됐다.

대우조선해양과 KAI는 진단키트 물량확보에 적극적으로 나섰으며, 주(駐)인니 한국대사관 등 우리 정부도 인니 국방부 등과의 협조를 적극 지원했다.

특히 대우조선해양은 인도네시아 해군으로부터 지난 2011년 당시 한국 방위산업 사상 최대 규모인 11억 달러에 1400톤급 잠수함 3척을 수주했다. 이후에도 인도네시아 정부와 장기적인 신뢰관계를 쌓아오면서 지난해 10.2억 달러 규모의 잠수함 3척을 추가로 수주한 바 있다.

대우조선해양 이성근 사장은 “이번 지원이 코로나19 대응에 도움이 되길 희망한다”며 “대우조선해양은 최고 품질의 잠수함을 건조해 인도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인도네시아 해군으로부터 수주한 잠수함 1차 사업 3척중 2척을 옥포조선소에서 건조해 지난 2017년과 2018년에 성공적으로 인도했다.

마지막 3번함은 옥포조선소에서 선체부분 제작을 마쳤으며, 인도네시아 PT PAL조선소에서 최종 조립 후 오는 12월 인도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