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전세계 선박 발주량 72만CGT...전월 대비 26% 증가
3월 전세계 선박 발주량 72만CGT...전월 대비 26% 증가
  • 김은아 기자
  • 승인 2020.0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에 1위 내줘...중국, 자국 발주 물량이 대부분
1분기 누계 발주는 전년 대비 30% 수준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 리서치에 따르면 지난 3월 전세계 선박 발주량은 전월 57만CGT 대비 26% 증가한 72만CGT(21척)이다.

이중 중국이 65만CGT(17척·90%)를 수주하며 1위, 한국이 3만CGT(1척·4%)로 2위, 일본이 2만9000CGT(2척·4%)로 3위를 차지했다. 3월 중국 수주 선박의 대부분(56만CGT·88%)이 유조선·컨테이너선 위주의 자국 발주 물량이었다.

반면 한국 조선소의 주력 건조선종인 대형 LNG선 발주가 아직까지 없었고, 절대 발주량이 과소해 국가간 순위는 큰 의미가 없다.

카타르·모잠비크 등 향후 대규모 LNG 프로젝트 발주가 본격화되면 발주량도 급속히 회복될 것으로 예상된다.

선박 발(수)주량

3월 한 달간 발주량은 72만CGT(21척)를 기록했으며, 국가별 수주량은 중국 65만CGT(17척·90%), 한국 3만CGT(1척·4%), 일본 2만9000CGT(2척·4%) 순이다.

올해 1분기 국가별 누계 수주는 중국 151만CGT(55척·65%), 한국 36만CGT(13척·16%), 일본 18만CGT(12척·8%)다.

한편 최근 3년간 1분기 누계 선박 발주량 추이를 보면 2018년 1083만CGT에서 2019년 810만CGT(25%↓)로 감소했고 2020년 233만CGT(71%↓)를 기록했다.

선종별로 살펴보면 S-Max급 유조선과 A-Max급 유조선은 전년 대비 발주가 각각 150%(12만CGT→30만CGT), 70%(8만CGT→13만CGT) 증가한 반면, 초대형 유조선(VLCC)·컨테이너선 및 벌크선 발주량은 감소했다.

한국 조선소의 주력 선종인 대형 LNG운반선(14만㎥ 이상)의 경우 지난해 1분기에는 14척이 발주됐으나 올해는 아직까지 발주가 없는 상황이다.

수주잔량 및 인도량

3월 말 전세계 수주잔량은 2월 말 대비 104만CGT(1%↓) 감소한 7330만CGT로 나타난 가운데 중국은 11만CGT 소폭 증가한 반면 일본(△55만CGT·5%↓), 한국(△44만CGT·2%↓)은 감소했다.

전년 동기와 비교해 보면 일본 △510만CGT(33%↓), 중국은 △428만CGT(14%↓)로 10% 이상 감소한 반면, 한국은 △111만CGT(5%↓)로 소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별 수주잔량은 중국 2650만CGT(36%)에 이어 한국 2074만CGT(28%), 일본 1049만CGT(14%) 순이다.

3월 전세계 선박 인도량은 162만CGT로 2월 말 대비 3만CGT(2%↓) 감소한 가운데 한국(△21만CGT·31%↓), 일본(△7만CGT·10%↓)은 인도량이 감소한 반면 중국은 33만CGT(412%↑) 증가했다.

국가별 인도량은 일본 58만CGT(36%)·한국 47만CGT(29%)·중국 41만CGT(25%) 순이다.

전년 동기와 비교해 보면 중국(△41만CGT·50%↓), 일본(△40만CGT·41%↓), 한국(△27만CGT·36%↓) 모두 인도량이 감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