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창방파제 안전펜스 재시공 6개월…또 파손
선창방파제 안전펜스 재시공 6개월…또 파손
  • 정칠임 기자
  • 승인 2020.0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 "강풍에 취약한 구조적 문제" 주장
재해인가 인재인가
일운면 지세포 선창방파제 안전펜스가 지난달 27일 불어닥친 강풍과 파도로 인해 설치 6개월만에 또다시 파손됐다. 해당 안전펜스는 2014년에 처음 설치됐고 지난 2018년 3월에 훼손, 방치 5개월만인 7월에 부분 보수됐었다. 이후 담당기관의 시설 점검에서 수명이 다된 것으로 결정돼 지난해 6월 새로운 망 형태로 재시공 됐다.
일운면 지세포 선창방파제 안전펜스가 지난달 27일 불어닥친 강풍과 파도로 인해 설치 6개월만에 또다시 파손됐다. 해당 안전펜스는 2014년에 처음 설치됐고 지난 2018년 3월에 훼손, 방치 5개월만인 7월에 부분 보수됐었다. 이후 담당기관의 시설 점검에서 수명이 다된 것으로 결정돼 지난해 6월 새로운 망 형태로 재시공 됐다.

일운면 지세포 선창방파제(지세포리 275-1)에 설치된 안전펜스가 재시공 6개월 만에 또다시 파손됐다.

강풍과 파랑의 피해일 수도 있지만 막을 수 있는 인재가 아닌가 하는 주장이 일고 있다. 일부 주민들은 주변 환경에 적합한 강도와 기능을 가진 펜스를 시공하지 않아 발생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설 연휴 마지막 날인 지난달 27일 지세포만 연안은 들이닥친 태풍급 강풍과 파랑으로 어선 4척이 침몰하고 방파제 안전펜스가 다구간에 걸쳐 파손되는 사태가 발생했다.

일운면 관계자는 "안전펜스가 파손됐을 뿐만 아니라 바다 부유물과 스티로폼 등이 방파제로 휩쓸려와 쓰레기 8톤 트럭 2대분을 실어낼 정도였다. 최근 몇 년 동안 불은 강풍 중 가장 쌨던 거 같다"고 말했다.

그러나 낚시와 휴양을 위해 지세포에 살다시피 한다는 홍대업(66·부산시)씨는 안전펜스의 시공에 대한 문제를 제기했다.

그는 "안전펜스의 형태가 촘촘하게 짜여져 강풍에 취약할 수 있으니 일자형 펜스 시공이 필요하다고, 펜스 설치 작업 시 의견을 개진했으나 무시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누가 봐도 지역여건을 감안하지 않은 탁상행정이다"면서 "재설치한다고 나라 세금이 줄줄 세는 게 보인다"고 말했다.

선창방파제 일대 펜스는 애초 일자형 바(bar) 형식이 4줄로 된 형태였으나 지난 6월 재설치하면서 망 형태로 변경됐다. 이를 두고 일부 주민들은 망 형태의 펜스는 풍랑에 약해 이번 강풍에 훼손되는 피해를 입었다는 주장이다. 

한편 한국어촌어항공단측에 따르면 해당 안전펜스는 2014년에 처음 설치됐고 설치 4년 만인 2018년 3월 강풍으로 훼손됐다. 그 후 5개월여 방치됐다가 본지 보도(2018년 7월9일자) 이후 2018년 7월16일 보수를 시작해 32m를 부분 보수했다.

하지만 1년여가 지난 지난해 6월 해당 기관의 시설점검에서 수명이 다된 것으로 결정돼 새로운 망 형태의 펜스로 재시공 됐다. 그런데 설치 6개월 만에 또다시 여러 구간에 걸쳐 파손되니 주민들이 문제제기를 하고 나선 것.

이와 관련 거제시 관계자는 "지세포는 해양수산부장관이 지정한 국가어항이어서 마산지방해양수산청이 관리청이고 거제시는 주로 청소유지관리만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마산지방해양수산청 관계자는 "수산청은 주로 어항 개발 관련 업무를 하고, 어항 시설물 유지보수 공사는 한국어촌어항공단에서 최종 진단과 보수를 한다"고 답변했다.

또 한국어촌어항공단 관계자는"시설물 유지보수는 발주한 하청업체를 통해 이뤄진다"고 안내했다.

관리청에 따르면 지세포방파제에서 이러한 시설물 관련 관리가 필요하면 해당지역 면사무소→거제시→마산지방해양수산청→한국어촌어항공단→발주된 하청업체 시공 순으로 최종 진단과 보수가 이뤄지고 있다. 주민의 문제 제기가 전달되기까지는 길고도 먼 여정을 거쳐야 하는 현실이다. 

한국어촌어항공단 어항안전팀 관계자는 "마산지방수산청에서 해당 건 파손을 보고 받았고 시공 6개월이 지났지만 시공한 업체에서 사후 서비스 차원에서 보수를 검토하고 있다"며 시공한 펜스의 강도와 형태의 기능에 대해서는 "해당 안전펜스는 조달청 '나라장터 종합쇼핑몰'에 등록된 업체의 제품으로 구조 안전을 확인하기 위한 '구조검토계산서'로 심의된 제품이며, 자연의 불가항력적인 재해로 어쩔 수 없는 피해가 있는 점은 고려해 달라"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