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시·해양플랜트산업지원센터 국비 확보로 산업위기 극복
거제시·해양플랜트산업지원센터 국비 확보로 산업위기 극복
  • 거제신문
  • 승인 2019.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제시와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소장 김부기, 이하 KRISO)산하 해양플랜트산업지원센터는 지난해 산업통상자원부 위기지역 대체산업육성산업 공모사업으로 추진한 ‘조선·해양플랜트 배관 가공·설치 적용 및 전문가 육성사업’을 완료했다.

국·도비 43억 원을 지원받은 이 사업은 해양플랜트와 해상풍력에 사용되는 배관관련 장비를 구축해 대우·삼성 등 산업계와 공동 활용하고, 국제 교육설비 인증과 국제전문 자격증 5종을 발급하여 배관 분야 전문가를 육성하는 사업이다. 거제시는 현재까지 조선해양플랜트 유관 업체 직원 52명이 이 사업을 통해 배관분야 국제전문 자격을 획득했다고 전했다.

또한 거제시에서는 2020년 산업·고용위기지역 R&D기술개발 공모 사업 참여로 KRISO 해양플랜트산업지원센터가 최종 사업자로 선정되어 34억 원의 국비를 확보하고‘해양플랜트 인슐레이션/시운전 설비·장비 및 국제인증교육장 구축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 사업을 통해 해양플랜트 단열(보온/보냉), 시운전 장비 및 국제 공인 인증교육이 가능하여 거제시 관내 기업의 산업경쟁력을 높이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했다.

장목면 장목리 일대에 조성된 해양플랜트산업지원센터는 거제시가 부지를 제공하고 해양수산부 지원으로 2017년 11월에 준공되어 현재 종합연구동 등 3개 연구시설을 갖추고 20명의 연구원과 공동연구 입주기업 6개사 18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거제시와 KRISO 해양플랜트산업지원센터는 앞으로도 산·학·연·관 협력을 통해 지역 조선해양플랜트 산업 위기 극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