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억원대 특수페인트 훔친 조선협력사 직원 2명 구속
12억원대 특수페인트 훔친 조선협력사 직원 2명 구속
  • 백승태 기자
  • 승인 2019.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해경, 헐값 구입한 업자 5명도 추가 입건 검찰 송치

조선소에서 고가의 특수 페인트를 대량으로 훔쳐 빼돌린 협력업체 직원 등 7명이 해경에 붙잡혔다.

창원해양경찰서는 거제지역 조선협력업체 직원 A(36)씨 등 2명을 절도 및 장물알선 혐의로 지난 10월 구속했다.

A씨 등은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7월까지 선박 외부에 칠해 바다 생물이 달라붙는 것을 막는 특수페인트인 '방오 도료'를 1250통 시가 12억원 상당을 한 대형 조선소에서 절취해 시중에 유통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해경은 또 이들이 훔친 방오 도료를 헐값에 구입하고 이를 도와준 업자 5명을 장물취득 및 방조 혐의로 추가 입건해 A씨 등과 함께 검찰에 송치했다고 3일 밝혔다.

해경 조사결과 이들은 15ℓ들이 1통에 100여만원 상당에 이르는 고가의 방오 도료를 12∼20만원 정도 헐값에 유통시켰다.

시중에 유통된 방오 도료는 통영시 소형 조선소 두 곳과 페인트업체, 가두리 양식어민 등에 판매된 것으로 드러났다.

해경은 자재담당 직원이 방오 도료를 빼돌리면 폐기물 운반차 직원이 폐기물과 함께 밖으로 실어 나른 것으로 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