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매각저지 농성천막 기습 철거에 반발...노조‧대책위 기자회견 예고
대우조선 매각저지 농성천막 기습 철거에 반발...노조‧대책위 기자회견 예고
  • 백승태 기자
  • 승인 2019.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조선해양 동종사 매각반대 지역경제살리기 거제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시민대책위)가 대우조선 정문 앞에 설치해 둔 농성천막이 기습 철거됐다.

이에 대우조선노동조합과 시민대책위가 크게 반발하며 기자회견을 예고하는 등 사태가 험악하게 돌아가고 있다.

대우조선 노조에 따르면, 10일 오후 4시 30분경 대우조선해양이 용역을 동원해 천막농성장을 철거했다.

노조와 대책위는 “대우조선 매각 반대를 위해 밤낮없이 활동하는 시민대책위 천막을 일방적으로 침탈해 철거하는 만행을 저질렀다”고 했다.

이들은 “천막 농성장은 시민대책위 천막이나 엄연히 대우조선지회가 주체이고 대우조선 전체 노동자들의 매각반대 결연한 의지를 담은 것”이라고 했다.

또 “범시민매각대책위와 강력하게 응징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노조와 대책위는 천막 철거 뒤 다시 같은 장소에 천막을 설치했다.

‘대우조선해양 동종사매각반대 지역경제살리기 거제범시민대책위’는 대주주인 산업은행이 대우조선해양을 현대중공업에 매각해서는 안된다며, 지난 5월 이곳에 천막을 설치하고 농성을 벌여왔다.

대책위 관계자는  “대우조선으로부터 지난달 29일 이미지에 좋지 않고 수주에 지장을 받는다는 취지로 농성천막 철거 공문과 구두요청을 받았으나, 대책위 내부 협의를 거쳐 불응하겠다는 답변서를 보냈다”면서 “회사측에서 그에 따른 어떠한 추가 협의도 없이 오늘 기습적으로 철거를 강행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우조선해양측이 거제시 시민단체 대표들이 농성하는 천막을 강제 철거한 행위는 거제시민을 어떻게 여기는지 그대로 보여준 폭거”라며 “11일 오전 11시 이 같은 처사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그는 “기대하기 힘들겠지만, 대우조선해양 이성근 대표에게 직접 항의하기 위해 대책위 대표단이 면담을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강제 철거된 농성천막은 지난 5월초 설치 돼 5월8일부터 200여개 거제시민단체 대표로 구성된 시민대책위 임원진이 교대로 농성을 해왔던 곳이다.

이곳은 언론을 비롯한 사회일각에서 거제시민들의 대우조선 매각저지에 대한 반대 입장을 상징적으로 대변하는 장소로 여겨져 왔다.

이 천막에는 지난 5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찾아와 농성중인 시민대책위 대표단과 간담회를 가졌으며, 지난 6월에는 대우조선해양 노조와 시민대책위가 현대중공업 현장실사단의 회사 진입을 저지하며 함께 맞서기도 했다.

그러나 지난 8월부터 대우조선해양측은 회사 이미지 등에 좋지 않다며 다른 곳으로 이동하거나 철거해달라고 시민대책위에 요구했다. 하지만 대책위측은 “천막 농성은 거제시민들의 뜻을 모은 결정이기 때문에 원하는 결과가 나올 때까지 농성을 이어가겠다”며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앞서 대우조선해양측은 현대중공업과 산업은행의 현장실사단의 회사 진입을 막기 위해 쇠사슬을 몸에 묶고 투쟁을 벌인 시민대책위 관계자 6명을 업무방해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기도 했다.

천막 기습 철거와 관련, 대우조선해양측은 “그동안 선주사 등에서 선박 수주에 좋지 않은 영향을 준다는 요청을 많이 받았다”며 “시민대책위측에 이같은 뜻을 공문과 구두로 몇차례 전달하고 다른 곳으로 이동해 달라고 요구했으나 계속 응하지 않아 부득이 철거하게 됐다”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