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기념사서 “부마항쟁은 민주주의 새벽을 연 위대한 항쟁”
문재인 대통령 기념사서 “부마항쟁은 민주주의 새벽을 연 위대한 항쟁”
  • 김은아 기자
  • 승인 2019.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경남대학교서 열린 ‘제40주년 부마 민주항쟁’ 기념식
변광용 거제시장 및 도·시의원, 지역 기관단체장 등 대거 참석
16일 오전 경남대학교 대운동장에서 열린 제40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기념사를 하고 있다.
16일 오전 경남대학교 대운동장에서 열린 제40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기념사를 하고 있다.

“유신독재의 가혹한 폭력으로 인권을 유린당한 피해자들 모두에게 대통령으로서 깊은 위로와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오전 10시 경남대학교에서 열린 ‘제40주년 부마 민주항쟁’ 기념식에서 “부마민주항쟁은 우리 역사상 가장 길고, 엄혹했던 유신독재를 무너뜨림으로써 민주주의의 새벽을 연 위대한 항쟁”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3·15의거로 4·19혁명의 도화선이 된 곳도, 87년 6월 항쟁의 열기가 주춤해졌을 때 항쟁의 불꽃을 되살려 끝내 승리로 이끈 곳도 이곳 부·마”라며 “부·마는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성지”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날 기념식은 지난 9월 부마민주항쟁이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뒤 처음 정부 주관으로 열렸다.

‘1970-2019 우리들의 부마’라는 타이틀로 열린 이번 기념식에는 문재인 대통령 내외와 각당 대표들을 비롯해 오거돈 부산시장·김경수 경남지사, 부산·경남지역 시장·군수, 각 기관단체장, 부마항쟁 당시 참여자와 가족 등 많은 시민들이 참석했다.

거제지역에서는 변광용 거제시장과 김성갑 경남도의원, 이태열·안석봉 거제시의원, 김동성 거제민주평통 회장과 자문위원 등이 참석해 부마민주화항쟁을 되새겼다.

거제민주평통 김동성 회장은 “그날의 부마정신을 다시 한 번 되새기는 계기가 됐다. 1979년 그날의 부마가 있었기에 2019 오늘이 있다”며 “부마항쟁의 중심인 부산·경남은 대한민주주의의 성지였고 시작이었다. 오늘 뜻깊은 행사에 참석하게 돼 영광”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날의 정신을 되새겨 정의로운 나라가 됐으면 좋겠다”며 “다시 한번 그날 고생하셨던 모든 분들게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부마민주항쟁은 유신독재에 맞서 억눌린 자유와 민주주의를 되찾고자 하는 학생·시민들의 용기와 헌신·열망으로 피워낸 뜨거운 민주의 불꽃이었다.

부마정신은 4.19혁명 이후 가장 범시민적인 시민항쟁이었으며, 이후 이어진 5.19민주화운동, 6.10민주항쟁, 지금의 촛불혁명으로 이어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