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4년간 거제 신용불량자 6527명 늘어
최근 4년간 거제 신용불량자 6527명 늘어
  • 정지남 기자
  • 승인 2019.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감독원 국감자료서 22.5% 증가…지자체 중 1위

거제시 신용불량자가 최근 4년 동안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선산업 침체 등으로 '고용위기지역'이 된 8개 시·군 가운데서도 거제시가 '신용불량자'가 가장 높은 비율로 증가했다.

이같은 결과는 민중당 김종훈 의원(울산 동구)이 금융감독원에서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서 나타났다. 자료에 따르면 최근 4년간 신용불량자 비율이 가장 많이 증가한 지자체는 거제시로 2014년 4635명에서 2018년 7562명으로 63.1%가 증가했다.

조선업 위기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와중에 신용불량자로 전락해 이중의 고통을 겪고 있다는 것. 이어 울산 동구가 2804명에서 3840명으로 36.9%가 증가했다. 고용위기지역 가운데 유일하게 전남 영암군만이 금융채무자 비율이 소폭 감소했다.

고용위기지역은 전체적으로 신용불량자가 2014년 말 2만8470명에서 2018년 말에는 3만4997명으로 4년 사이에 6527명(22.5%)이 증가했다. 이러한 사실은 같은 기간에 전국적으로 신용불량자가 6.2% 감소한 것과 크게 대비된다.

고용노동부는 2015년부터 본격화한 조선업 위기 등으로 실업이 급증한 거제시 등 8개 지역(경남 통영·고성·창원 진해구, 전북 군산, 전남 목포·영암, 울산 동구)을 고용위기 지역으로 지정해 관리하고 있다.

고용위기지역의 신용불량자 비율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는 건 이들에 대한 적절한 대책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사실을 역설적으로 말해준다. 현행 고용위기지역에 대한 지원 프로그램에는 신용불량자에 대한 대책은 전혀 포함돼 있지 않다.

김종훈 의원은 "고용위기 지역의 고통이 신용불량자 증가로도 나타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현행 금융지원 프로그램에는 이 부분에 대한 대책이 빠져 있는 만큼, 지금이라도 이들 지역의 신용불량자들에 대한 특별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