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근 사장은 쇠사슬 시위 고발 철회하라"
"이성근 사장은 쇠사슬 시위 고발 철회하라"
  • 김은아 기자
  • 승인 2019.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거제시위원회, 고발 취하 촉구 성명 발표

정의당 거제시위원회(위원장 김용운·거제시의원)는 대우조선해양 이성근 사장이 거제경찰서에 고발한 대우조선 매각반대 범시민대책위 소속 6명에 대한 업무방해 혐의는 부당하다며 고발 철회를 촉구했다.

정의당 거제시위원회는 지난 2일 성명을 내고 "거제시민들은 대우조선이 어려울 때마다 힘이 되어주고 응원하는 공동체로 이어져 왔는데 무리한 매각절차와 고발로 오랜 전통이 깨지기 시작했다"면서 "부당한 매각을 반대하며 몸부림치고 저지한 한은진 정의당 전 거제시위원장을 비롯한 시민·노동자들에 대한 고발을 지금이라도 취하하라"고 했다.

성명서는 "산업은행이 시켜서 한 일이라고 해도, 적어도 대우조선해양의 임직원이라면 자신의 친구·동료·가족인 시민에게 재갈을 물리기 위한 무리한 고소 고발을 남발해서는 안 된다"며 "가장 중요한 노동자와 시민 공동체의 의견을 무시하고 과연 영속 가능한 기업이 될 수 있는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성근 사장은 매각을 철회할 권한이 없다면 적어도 시민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여 산업은행에 제시하고 관철시키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면서 "산업은행과 현대 자본에 휘둘리는 것을 부끄러워해야 하고 임직원의 가족과 친구를 갈라 치는 것을 두려워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6월3일 현대중공업이 실사를 위해 대우조선해양의 정문 진입을 시도하자, 대우조선해양의 일방적인 매각에 반대해 온 범시민대책위 소속 시민과 노동자들은 자신의 몸을 쇠사슬로 둘러매면서까지 저지투쟁을 벌였고, 이에 대우조선해양은 이들 6명을 업무방해 협의로 고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