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시, 추석 대비 ‘수산물 원산지 표시’ 사전 홍보 후 단속
거제시, 추석 대비 ‘수산물 원산지 표시’ 사전 홍보 후 단속
  • 거제신문
  • 승인 2019.0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제시는 추석 명절을 앞두고 경상남도·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해양경찰 등과 함께 9월2일부터 11일까지 수산물에 대한 원산지 표시 특별 합동단속을 한다.

점검대상은 제수용 및 선물용 수산물 가공·판매업체를 비롯해 대형유통업체·중소형 마트·전통시장·일반음식점 및 휴게 음식점 등이며, 점검내용은 원산지 미표시나 표시방법을 위반하는 행위, 원산지를 혼동하게 할 목적으로 표시를 손상 및 변경하는 행위 등이다.

수산물의 의무표시 품목(가공품 포함)을 조리에 사용할 경우 모두 ‘원산지 표시’ 대상에 포함된다.

음식점 및 판매업소 등에서 원산지를 거짓으로 표시해 적발된 경우에는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되며, 원산지를 미 표시한 경우 등은 ‘5만원에서 1000만원 이하의 과대료’ 처분을 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