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시는 돌 장사를 할 겁니까, 공사를 할 겁니까"
"거제시는 돌 장사를 할 겁니까, 공사를 할 겁니까"
  • 류성이 기자
  • 승인 2019.0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지난 13일 행정타운 민간사업자 공모 사업설명회...관계자 40여명 참석
거제시가 행정타운 조성사업 부지 정지공사의 새로운 민간사업자를 공모한 가운데 지난 13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사업설명회를 열어 19개 업체 40여명이 참석했다. 한편 돌장사에 몰두해 행정타운 조성 사업 의지가 없어 보인다는 여론이 거센 가운데 시는 다음달 16일까지 신청서를 받아 사업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거제시가 행정타운 조성사업 부지 정지공사의 새로운 민간사업자를 공모한 가운데 지난 13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사업설명회를 열어 19개 업체 40여명이 참석했다. 한편 돌장사에 몰두해 행정타운 조성 사업 의지가 없어 보인다는 여론이 거센 가운데 시는 다음달 16일까지 신청서를 받아 사업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거제시가 행정타운 조성사업 부지 정지공사(이하 행정타운 공사)의 새로운 민간사업자 공모에 나섰지만, 돌 장사에 몰두해서 사업 의지가 없어 보인다는 비판 여론이 거세다.

지역경제 악화로 사업 여건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거제시가 여전히 돌 장사에 급급한 모양새를 보이기 때문이다. 사업을 조속히 진행하기 위해 전 사업자와 계약을 파기한 거제시가 지역 여건은 전혀 고려치 않은 채 사업자에게 책임을 전가하고 있어 새 사업자가 나타날지 미지수라는 지적이 잇따랐다. 이는 시가 연 새로운 민간사업자 공모 사업설명회에서도 지적됐다.

시 지역개발과는 지난 13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행정타운 공사 새로운 민간사업자 공모 사업설명회'를 열었다. 이날 설명회는 관계된 19개 업체 등 40여명이 참석했다.

시는 당초 공사기간을 3년에서 4년으로 늘리고 공사비 역시 310억원에서 378억9000만원으로 늘렸다. 본지에서 지난 4년 동안 지적한 대로 골재채취량 설계 착오에 따라 시추공 11개 지점을 뚫은 결과 절토량을 273만5138㎥, 사토량을 272만4624㎥로 산출했다.

시는 설명회에 참석한 업체 중 다음달 16일까지 사업신청서를 받고 심사를 거쳐 사업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그러나 현재 전 업체인 ㈜세경컨소시엄의 공사 미지급금에 대해 유치권행사 중인 하청업체와의 선 해결과 골재수급처 확보가 어려운 상황에서 다수의 업체가 참여할지는 의문이다. 시가 유치권 문제를 두고 하청업체와 ㈜세경컨소시엄 간의 문제로 선을 그으면서, 사업시일을 앞당기기 위한 이유로 새 사업자에게 책임을 떠넘기는 듯한 행위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지적도 나왔다.

설명회에 참석한 A 대표는 "이 공모를 제대로 하려면 유치권을 해결한 이후에 해야 되지 않냐"며 "새로운 사업자에게 유치권을 안고 하라는 것은 무리가 있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또 "㈜세경컨소시엄 관계자가 이 자리에 있는 것은 다시 공모할 수도 있는 것이냐"는 문제도 제기했다.

B 대표는 "거제시 지역경기가 침체된 상황에서 혜택을 줘도 사업자가 나타날지 모르는데 거제시가 여전히 돌 장사를 하려는 것 아니냐"며 "현 상황에서 거제시는 지역 여건에 맞는 다른 조건을 제시해야 한다"며 설명회를 마친 뒤 강한 어조로 밝혔다.

이에 대해 유치권과 관련해서 시 지역개발과는 "유치권 문제는 업체 당사자 간의 문제로 거제시가 직접 개입할 성질이 아니다"라며 "새로운 사업자에게 의지를 보여달라는 것은 두 업체에게만 맡겨두면 일 진척이 안 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초 ㈜세경컨소시엄이 새로이 입찰하는 점에 유보적으로 밝혔던 시는 "제한을 둘 수 있는 방법을 마련할 것"이라고 덧붙이며 "㈜세경컨소시엄이 일부 공사를 해놓았기 때문에 최저입찰가는 그 혜택에 대한 예산. 이와 같은 조건에서도 들어올 사업자가 있는지 의지를 확인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