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중화장실에 신생아 버리고 달아난 30 검거
공중화장실에 신생아 버리고 달아난 30 검거
  • 백승태 기자
  • 승인 2019.0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대 주부가 공중화장실에 신생아를 버리고 달아났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거제경찰서(서장 강기중)는 지난 2일 오후 6시20분께 사등면 가조도 한 어촌마을 간이공중화장실에 자신이 출산한 남자아이를 버리고 달아난 A모씨를 3일 오후 붙잡아 영아유기 혐의로 조사중이다.

경찰은 2일 오후 7시께 화장실에 신생아가 버려져 있다는 신고를 받고 마을 주변에 설치된  CCTV를 분석, 범죄발생 시간대를 전후해 운행한 카니발 승합차 중 용의차량 3대를 압축해 이동 경로 추적에 나섰다.

이후 경찰은 유력 용의차량 1대를 특정, 운행경로를 추적한 끝에 3일 오전 2시께 창원시 모 병원에 입원중인 A씨를 검거했다. 검거 당시 이들 부부는 범죄사실을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퇴원하는대로 입건하는 한편, 30대 후반 남편 역시 부인과 공모하고 유기 당시 차량을 운전해 공범으로 입건할 방침이다. 

한편, A씨가 출산 후 유기한 신생아는 현재 병원에서 입원 치료중이며 건강한 상태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