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매각 철회 투쟁은 조선생태계 살리는 길"
"대우조선 매각 철회 투쟁은 조선생태계 살리는 길"
  • 백승태 기자
  • 승인 2019.0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重·대우조선 노조, 거제서 인수합병 반대 집회
8~10일 쟁위행위 찬반투표 등 조합원 총회 계획
지난 7일 오후 5시20분부터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N안벽 인근 도로에서 대우조선 매각반대 영남권 결의대회를 열고 일방적인 동종사 인수합병을 규탄했다. 이날 대회에는 울산 현대중공업 노조원 1000여명도 참여했으며, 노동자·거제시민 등 2500여명이 참가했다.
지난 7일 오후 5시20분부터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N안벽 인근 도로에서 대우조선 매각반대 영남권 결의대회를 열고 일방적인 동종사 인수합병을 규탄했다. 이날 대회에는 울산 현대중공업 노조원 1000여명도 참여했으며, 노동자·거제시민 등 2500여명이 참가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이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위한 기업결합 심사를 공정거래위원회에 신청한 가운데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는 지난 7일 오후 5시20분부터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N안벽 인근 도로에서 대우조선 매각반대 영남권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결의대회에는 대우조선 노조원뿐 아니라 울산 현대중공업 노조원 1000여명도 합류, 노동자·시민 등 2500여명이 참가해 일방적인 동종사 인수합병을 규탄했다.

참가자들은 "대우조선해양을 현대중공업에 넘기는 것은 재벌 특혜이고, 현대중공업 자본의 자회사로 끼워 넣기식으로 조선산업을 망가뜨리고 있다"며 철회를 촉구했다.

이어 "대우조선 매각 철회 투쟁은 영남지역 조선 생태계를 살리고 대한민국 국가기간산업을 살리는 투쟁"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또 "밀실야합·재벌특혜로 진행되는 매각을 즉각 중단하고 당사자인 노동조합과 대화를 촉구했지만 철저히 외면당한 채 현대중공업의 재벌 특혜와 경영세습으로 이어지고 있다"면서 "지난 5월31일 주주총회장을 기습적으로 바꿔 현대중공업을 한국조선해양과 현대중공업으로 법인 분할하는 것을 승인한 주주총회는 무효"라고 주장했다.

현대중공업이 대우조선해양 인수합병을 위해 지난 1일 공정거래위원회에 신청한 기업결합 심사와 관련해서는 "온몸에 쇠사슬을 묶어 현장실사를 저지한 것처럼 당찬 투쟁과 전술을 마련해 결합심사를 막겠다"면서 "유럽은 대우조선해양과 현대중공업의 결합이 부적절하다고 표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대우조선은 그동안 임단협 교섭을 진행했지만 제대로 된 논의가 이뤄지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우조선 노조가 '매각 철회'를 임단협 요구로 제시했기 때문이다.

이에 대우조선 노조는 8일부터 10일까지 진행되는 조합원 총회를 통해 올해 단체교섭에 대한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총회의 안건은 올해 임금·단체협상 쟁의행위 찬반투표와 금속노조 조합비 인상에 따른 규약변경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