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市, 협의 안된 데크 설치…1년여만에 철거
거제市, 협의 안된 데크 설치…1년여만에 철거
  • 류성이 기자
  • 승인 2019.0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초 고향의강 조성사업 공원조성 당시 승인은 됐는데 협의가 안 됐다
윤부원 의원 "사업비 투입해 설치해놓고 1년 만에 철거, 행정 질책 받아야"
연초천 고향의강 조성사업이 준공된지 약 2년이 다 되는 가운데 남은 사업비로 조성된 데크가 불법 설치라는 지적을 받으면서 철거하게 됐다. 사진은 거제시가 경남도와 승인은 받았지만 협의되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연초농협 앞 데크.
연초천 고향의강 조성사업이 준공된지 약 2년이 다 되는 가운데 남은 사업비로 조성된 데크가 불법 설치라는 지적을 받으면서 철거하게 됐다. 사진은 거제시가 경남도와 승인은 받았지만 협의되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연초농협 앞 데크.

거제시 연초천 고향의강 조성사업이 준공된 지 약 2년이 다가오는 가운데 거제시 행정의 잘못으로 예산이 낭비된 사실이 드러났다.

시 지역개발과에 따르면 연초 고향의 강 조성사업은 지난 2011년 7월 착공해 2017년 8월까지 6년에 걸쳐 준공된 사업으로 사업예산이 무려 175억원이 소요됐다. 하천을 가로지르는 2개의 인도교와 데크로드 산책로 등 다양한 친환경 시설을 설치해 고현동에서 연초면 문암마을까지 이어지는 둘레길이 지역민에게 사랑 받고 있다.

그런데 문제는 이 데크로드 산책로 일부 구간이 경남도 승인 없이 진행돼 준공 된지 1년 만에 철거됐다는 점이다. 일부 연초면민은 "공사가 마친지 1년밖에 안 됐는데 또 무슨 공사를 하는가 했더니 철거를 했다. 사람들이 자주 이용하는 길인데 설명도 없이 해체를 하니 의아할 수밖에 없었다"고 지적했다.

이는 지난 19일 열린 제208회 거제시의회 경제관광위원회 지역개발과 행정사무감사에서도 지적됐다. 윤부원 의원은 "연초면 소재지 정비사업으로 공원 조성과 관련해 경남도에 승인을 받으려니 연초천 주변 데크 설치가 협의가 안 됐으니 모두 뜯으라며 불법적 설치물이라는 지적받은 사실이 있느냐"며 "이에 대한 대책을 말해달라"고 밝혔다.

윤 의원은 "사업비를 투입한지 얼마 안 됐는데 바로 철거를 한 사실에 대해 일반 시민은 그 사유를 모른다. 충분한 질책을 받아야 하는 사항임에도 거제시가 어물쩡 넘어가는 것은 결코 좌시할 수 없다"며 "시민들의 세금에 대해 신중할뿐 아니라, 실수가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시 지역개발과는 "승인했지만 협의가 안 됐다"는 이해할 수 없는 답변으로 혼란을 야기 시키더니, 최근 도에서 지적 당한 데크를 해체하면서 행정이 잘못했음을 시인했다. 이 관계자는 "해체하는 데크가 연식이 얼마 안 되기 때문에 재사용을 위해 보관을 했다가 추후 유지·보수가 필요한 곳에 이용하려고 하고 있다"며 "원만하게 협의를 이뤄나가는 중"이라고 밝혔다.

지역개발과의 설명에 따르면 경남도와 부산지방국토관리청과의 협의에서 생태하천 관련 데크 설치가 불가하다고 판단해 총 사업비 변경에서 제외가 됐지만, 추후 데크 연결은 해야 되지 않겠느냐는 의견에 따라 도와 협의해서 설치했다는 것이다. 그런데 이와 관련해 경남도가 최근 농업기술센터와의 연초천 부근 정비사업에서 하천기본계획 대로 설치가 안 돼 있는 사항에 대해 철거하라는 지적이 들어왔고 이를 받아들여 철거하기로 한 것이다.

도비가 투입되는 사업이라 할지라도 시민 세금으로 이뤄지는 사업에서 거제시가 무책임하게 진행했다는 지적을 받는 이유다.

이에 대해 지역개발과는 "시민 세금 출혈이 최대한 적도록 수습하겠다"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경남도가 연초 고향의 강 사업과 관련해 준공 당시 현장 확인을 부족한 점에 대한 책임도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