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대우조선 현장실사 또 무산...실사기간 연장 가능성 비춰
현대重, 대우조선 현장실사 또 무산...실사기간 연장 가능성 비춰
  • 거제신문
  • 승인 2019.0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노조 “매각 철회 없인 만날 이유없다” 출입문 봉쇄
현대중공업 대우조선 실사 기간이 일단락 되면서 기업결합심사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12일 현대중 실사단이 거제애드미럴호텔에 도착해 대우조선노조 등과 대화를 제안했지만 노조가 정문을 봉쇄해 실사가 무산됐다. 사진은 변광용 시장이 호텔을 찾아 실사단 측에 대우조선 인수작업 중단 등을 요청하는 거제시 입장을 전달하려고 면담을 요청하고 있다. 이날 변 시장의 면담요청은 거절 당했다.

현대중공공업의 대우조선해양에 대한 현장실사가 또 무산됐다.

실사단은 12일 오전 11시 거제에드미럴호텔에 도착해 대우조선노동조합 등과 대화를 제안했지만 노조는 매각철회가 없으면 만날 이유가 없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하며 대우조선해양 정문 등을 봉쇄하며 실사를 저지했다. 실사단의 현장실사 시도는 지난 3일 이후 10일만이다.

조용철 현대중공업 부사장과 강영 전무 등 10여명의 현대중공업 현장실사단은 호텔 정문에서 취재진들의 질문에 노조와 진정한 대화를 하려고 조용철(현대중 최고재무관리자) 부사장도 같이 왔다면서 현장실사를 위해 내려왔고, 이번에 노조가 대화를 거부해도 계속 시도하겠다고 말했다. 또 오는 14일 현장실사기간이 끝난다는 질문에는 실사 기간 연장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호텔 회의실에 입장한 후 대화를 위해 노조 관계자들을 기다렸으나 노조는 매각 철회 없인 만나지 않는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 한 채 대화를 거부했다. 실사단은 결국 호텔에서 박두선 옥포조선소장, 최용석 지원본부장 등 대우조선 경영진과 간담회만 하고 철수했다.

조용철 현대중공업 부사장은 진정을 담아 현장 실사 협조요청을 하려 했는데 노조가 거부해 유감이다면서 노조 입장을 충분히 이해한다. 그러나 대화 자리에 나오지 않고 현장실사를 저지하는 부분은 계약법적으로 면책이 되지 못한다. 대한민국 조선산업의 어려움을 타개하는데 노조가 선제적으로 참여해 달라며 큰 틀에서 노조에 협조를 요청했다.

앞서 실사단은 지난 3일 첫 현장실사에 나섰지만, 대우조선 노조와 지역 시민단체 등이 옥포조선소 진입을 막아 인근에서 대기하다가 성과 없이 물러갔다. 대우조선 노조 등은 정문 등 옥포조선소 출입구 6곳을 24시간 막으면서 현장 실사는 저지하고 있다.

한편 변광용 거제시장은 이날 호텔을 찾아 실사단 측에 대우조선 인수 작업 중단 등을 요청하는 시 입장을 전달하려고 면담을 요청했으나 거절당했다. 실사단은 이 문제는 지자체와 관련 없는 사항이므로 다음 기회에 만나자며 거절했다.

옥포조선소 현장 실사는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 인수를 위한 과정 중 일부다. 실사단은 지난 3일부터 오는 14일까지 옥포조선소의 조선, 해양, 특수선 작업 현장 실사를 통해 유형자산을 확인하고 회사 관계자들과도 면담할 계획이었다.

실사 예정일 2일을 남긴 가운데, 기한 내 현장 실사 성사는 사실상 무산됐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당초 예정된 기간 내 실사는 어렵게 됐다"고 말했다. 조선소를 봉쇄한 노조 설득을 이끌어내는 것이 실사 진행을 위한 유일한 방법인데, 매각 철회를 주장하는 노조가 현장 실사에 동의할 가능성은 전무한 실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