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딨나, 어딨어…그리웠던 이름 어딨나...
어딨나, 어딨어…그리웠던 이름 어딨나...
  • 거제신문
  • 승인 2019.0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64회 현충일인 지난 6일 거제시 충혼탑에서 열린 추념식에는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을 추모하는 이들의 발길이 이어진 가운데 고 김종진 이병의 유가족이 위패를 찾고 있다.
제64회 현충일인 지난 6일 거제시 충혼탑에서 열린 추념식에는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을 추모하는 이들의 발길이 이어진 가운데 고 김종진 이병의 유가족이 위패를 찾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