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시, 인구절감 위기 속 극복방안 있나
거제시, 인구절감 위기 속 극복방안 있나
  • 류성이 기자
  • 승인 2019.0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9일 거제지역 고용 및 경제상황 현장 간담회

지역경기 불씨가 조금씩 살아나고 있는 가운데 산업은행의 대우조선 매각으로 경제상황이 다시 휘청이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서 지난 9일 거제시가 지역 고용 및 경제상황을 짚어보고 현장을 찾아가는 간담회를 진행했다. 변광용 시장은 서울 출장으로 참석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시에 따르면 조선산업 위기로 내·외국인 감소세는 분명하게 나타났다. 2016년 25만7183명이었던 인구는 지난 4월 말께 24만8856명으로 2년 동안 8327명이 감소했다. 외국인 수는 더 가파르게 급감했다. 2016년 1만4178명에서 지난 4월 말께 7323명으로 50%에 달하는 6855명이 줄었다.

문제는 조선업계 구조조정 등에 따라 고기능 인력이 계속 유출되고, 젊은층의 취업기피 의식 확산으로 협력사의 고령화와 비숙련공 신규 채용으로 생산성이 저하되고 있다는 점이다. 게다가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대우조선해양의 매각진행에 따라 고용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아지다 보니 노동계와 시민들이 동요되면서 신규채용에는 더 어려움을 표하고 있는 실정이다.

그러나 최악의 경제지표를 찍었던 2017년 이후 2018년부터 조금씩 대형수주를 맺으면서 경기는 회복되고 있지만 시민들이 체감하기에는 역부족이다.

이에 따라 시는 지역산업 70%에 달하는 조선산업을 살리기 위한 대책을 관계자들과 논의해 의견을 모았다. 하지만 실제 건의내용을 살펴보면 사회간접자본시설(SOC)에 대한 요구가 다수라 실제 세밀한 프로그램 구성은 약하다는 지적이다.

시는 거제경기의 즉각적인 회복과 해양산업의 새로운 시장·일자리 창출을 위해 '해양플랜트 국가산업단지 조성'이 연내 1단계 사업에 대한 국토교통부의 사업 승인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또 다른 시설로 일자리통합센터 건립비 지원과 거제시 청년센터 조성사업 등이다.

이밖에 현재 지정돼 있는 조선업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기간과 거제조선업희망센터 운영기간 연장 등도 있지만 실질적으로 시가 새로운 사업을 할 때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을 강조하는 수단이 될 뿐, 시민에게 도움이 됐을 지는 미지수라는 일각의 평가도 있다. 시설 짓는데 급급하기보다 실제 시민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전문적인 프로그램이 급선무라는 의견도 제기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