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지사, 19일 거제 경남도체 개막식 참석 예정
김경수 지사, 19일 거제 경남도체 개막식 참석 예정
  • 거제신문
  • 승인 2019.04.1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석 이후 道 단위 공식행사 첫 일정 소화

 

드루킹 댓글 조작혐의로 법정구속된 지 77일 만에 보석으로 풀려난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도 단위 공식행사 첫 일정으로 19일 거제에서 열리는 경남도민체전 개막식에 참석한다.
경남도와 거제시에 따르면 김 지사는 19일 오후 7시 거제공설운동장에서 열리는 경남도체 개막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석방 다음날인 18일 오전 850분께 경남도청에 출근해 도정에 복귀한 김 지사는 박성호 행정부지사와 문승욱 경제부지사로부터 현안을 보고받는 것으로 도청 복귀 첫 일정을 시작했다. 이어 간부회의를 열어 도정을 점검하고 주요부서 업무보고를 들은 뒤 오후에는 진주 방화·흉기난동 사건 피해자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했다.

속칭 '드루킹' 일당과 공모해 댓글 조작을 벌인 혐의로 지난 130일 열린 1심에서 징역2년을 선고 받고 법정구속된 김 지사는 지난 17일 석방됐다.

서울고법 형사2(차문호 부장판사)는 김 지사가 청구한 보석을 허가하면서 "창원의 주거지에만 머물러야 한다"는 조건을 달았다.

재판부는 또, "본인의 재판만이 아니라 '드루킹' 김동원씨 일당의 재판에서도 신문이 예정된 증인 등 재판과 관계된 사람과 만나거나 연락해서는 안 된다"고 명령했다.

사흘 이상 주거지를 벗어나거나 출국하는 경우에는 미리 법원에 신고해 허가를 받도록 했다.

그러나 공식적인 도정 수행과 함께 국내 출장은 법원의 허가 없이 용이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의란 무엇인가 2019-04-18 18:15:35
드루킹 일당과 공모해 대선 여론 조작을 벌인 혐의로 1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 받고 구속된 경수를 보석으로 풀어 준 차문호 부장판사는 사법 정의를 포기했다
법원에 신고해 허가만 받으면 주거지(창원 ) 이탈과 출국도 가능하고 도정 수행과 국내 출장은 허가도
필요 없다니 아무 의미 없는 조건은 왜 붙였나
개도 웃을 일이다
같은 보석으로 풀려난 이명박 전 대통령과 형평성에서도 맞지 않고 너무도 차별적이다
이것이 당신들이 말하는 나라냐
대한민국을 개판으로 만든 당신들
역사의 준엄한 심판을 받을 날이 머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