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항공·조선 연계 육성 지역경제 활성화 나서
고성군, 항공·조선 연계 육성 지역경제 활성화 나서
  • 거제신문
  • 승인 2019.0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환경 선박수리·개조 플랫폼 구축사업 등 논의

고성군이 항공과 조선산업을 함께 길러 지역경제 활성화에 나선다.

경남도와 고성군은 27일 오후 고성 동해면 드론전용 비행시험장에서 '항공·조선산업 현재상황 점검 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는 경남도와 고성군이 벌이고 있는 항공·조선산업 관련 주요 사업들을 원만히 해결하기 위해 당면 현안을 함께 점검하고 논의하는 자리였다. 회의에는 천성봉 경남도 산업혁신국장과 황보길·이옥철 도의원, 박일동 고성군 부군수 등 관계자 15명이 참석했다.

고성군은 주요 항공산업으로 무인기종합타운 조성사업과 이당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 LNG벙커링 핵심기자재 기반 구축사업, 친환경 선박수리·개조 플랫폼 구축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

'무인기종합타운 조성사업'은 고성군 동해면 일원 37만1983㎡에 710억원을 들여 드론전용 비행시험장(통제센터 격납고 이착륙장 등)과 항공산업단지를 만드는 사업이다.

'이당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은 2017년부터 2019년까지 167억원을 들여 고성읍 일원 10만8972㎡ 면적에 산업단지를 만드는 사업이다. 군은 이곳에 항공관련 제조업을 끌어들여 3500억원의 경제적 파급효과와 425명의 일자리를 만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경남도와 고성군은 LNG친환경 선박 연관 산업 활성화를 위해 고성군 동해면 일원에 LNG벙커링 핵심기자재 기반구축 사업과 친환경 선박수리·개조 플랫품 구축사업을 벌일 계획이다.

2018년 지역산업거점기관 지원사업으로 뽑힌 'LNG벙커링 핵심기자재 기반 구축사업'은 고성군 동해면 일원 3만2304㎡면적에 2022년까지 모두 316억 원을 들여 LNG벙커링 기자재 시험인증센터와 같은 인프라 구축과 설계엔지니어링 기술개발을 비롯한 전문인력을 기르는 사업이다.

이와 함께 전 세계 낡은 선박이 증가하고 국제 환경규제가 강화되면서 친환경 수리·개조 요구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 2020년부터 고성군 일원에 385억원을 들여 '친환경 선박수리·개조 플랫폼 구축' 사업을 벌일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