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현·수월·아주 등 도심하천이 병들고 있다"
"고현·수월·아주 등 도심하천이 병들고 있다"
  • 백승태 기자
  • 승인 2019.0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련, 물의 날 맞아 주요하천 생태환경 조사
"도심하천은 하수구 쓰레기 처리장 수준" 지적
오염 예방대책 수립 및 쓰레기 불법 투기 금지 촉구
중곡동 유수지, 수월지역에서 흘러든 분뇨 슬러지 약 1000톤이 쌓여있어 악취가 발생, 민원이 끊이지 않는 곳이다.
중곡동 유수지, 수월지역에서 흘러든 분뇨 슬러지 약 1000톤이 쌓여있어 악취가 발생, 민원이 끊이지 않는 곳이다.

거제시내 도심하천이 각종 오염물질로 몸살을 앓고 있다.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상임의장 이종우)은 지난 22일 UN이 정한 세계 물의 날을 맞아 거제시내 주요 하천인 고현천·수월천·아주천 일대의 수질과 쓰레기 투기, 생태환경 전반을 조사한 결과 오염이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19일부터 21일까지 진행된 이번 조사는 고현천 일대는 문동폭포~문동저수지 입구, 지류 소하천인 안배합제천 일대, 삼오르네상스 입구~상문고, 상문고~천일택배 사무소, 상동동사무소 부근~독봉산웰빙공원 부근, 독봉산웰빙공원~고현동버스터미널까지 실시됐다.

수월천 일대는 주작골~수양천~수월천 합류지, 양정저수지~아이파크~전원주택단지, 수월 힐스테이트~수양 하나로마트까지다. 아주천 일대는 내곡초등학교~대동아파트 부근, 아주천 지류인 소하천 서당골천 일대, 용소~19번교차로까지 조사했다.

생활쓰레기·농업쓰레기·산업쓰레기 등으로 나눠 조사한 결과 생활쓰레기가 61%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산업용쓰레기 22%, 농업쓰레기 17%로 나타났다.

쓰레기 종류별로는 플라스틱(비닐·스치로폼·페트병)이 57%로 가장 높았고, 담배(종이) 23%, 철재류(캔)12%, 목재류 7%, 음식물(투기지점) 2% 등으로 나타났다.

하천 상류지역에는 농업활동 부산물인 비료포대·폐비닐·스티로폼 등이 많았으며, 인적이 드문 곳에서는 목재 등 산업폐기물·주름관 및 호스 등 건축 폐기물이 집단으로 투기된 곳이 많았다. 특히 모든 하천마다 생활하수·분뇨 슬러지 등이 하수구를 통해 직접 유입돼 악취와 수질오염을 가중시키고 있고, 각종 생활쓰레기 투기가 심각한 상황으로 확인됐다.

환경운동연합은 이번 조사결과를 토대로 하천 환경보전을 위한 대책을 거제시에 요구하고 시민들의 적극적인 하천보호 인식개선을 촉구했다.

환경련은 시에 △하수처리장 증설 계획 원만히 추진 △하천 오염 예방대책 및 정화활동 위한 대책 수립 △하수방류구 실명제를 도입해서 책임을 명확히 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거제시민들에게는 하천에 쓰레기 투기를 하지말고 자발적인 하천정화 활동에 적극 나설 것을 제안했다.

이번 조사는 세계 물의날을 맞아 하천오염의 심각성과 물 부족에 대한 경각심을 느끼고 생명의 근원인 물의 소중함을 인식하기 위해 진행됐다.

한편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은 올해 표준화된 서식을 활용해 거제시 전체 하천(지방하천 17개·소하천 129개)에 대한 쓰레기 현황 및 생태계 전반에 대한 기초조사를 진행하는 등 깨끗한 하천 만들기를 위해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