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3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 선거]예비 조합장 후보자 속내를 들여다 보다1
[3.13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 선거]예비 조합장 후보자 속내를 들여다 보다1
  • 거제신문
  • 승인 2019.0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 조합 살릴 적임자는, 바로 접니다"

3월13일 일제히 치러지는 제2회 동시조합장선거가 한 달 앞으로 다가왔다. 26~27일 후보 등록을 마치면 뚜렷한 윤곽이 드러나겠지만, 거제신문은 현재까지 유력 후보군으로 떠오른 이들을 대상으로 서면 인터뷰를 통해 그들의 출마의 변과 공약 일부를 들어보는 기획시리즈를 5회에 걸쳐 지면에 싣는다. 그 첫 번째 대상은 사등·장목·일운·하청농협 등 4개 조합이다.
거제지역 농·수·축·산림조합 등 13개 조합의 수장을 뽑는 이번선거에는 30여명의 후보군이 나서 경쟁을 벌이고 있다. 앞서 거제신문은 지난호(1월28일자) 신문에 13개 조합 37명의 예상후보자들의 면면을 살펴보고 간단한 이력 등을 지면에 보도했다. 또 이번 조합장선거와 관련 거제신문공정보도위원회(위원장 김백훈)를 발족·출범시켜 건전하고 공정한 언론보도를 천명했다. 
선거가 임박해지면서 후보군 변동도 예상된다. 출마의향을 밝히면서도 신문보도 이전까지 보도자료를 제출하지 않거나 보도자체를 거부하는 예상후보자는 그들의 의사를 최대한 존중해  배제하거나 요구한 자료만을 토대로 자체 편집해 싣는다. 한편 이번 선거에 출마가 확실시되던 현직 조합장이 조합원들에게 상품권을 돌리다 적발돼 거제시선관위가 조합장을 '공공단체의 위탁선거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는 사태까지 발생하고 있다.
이에 거제신문은 이번 동시조합장선거가 공명선거로 정착될 수 있도록 공정보도는 물론 지역언론으로서의 역할을 다할 계획이다.  편집자 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