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업체 vs 市…"보조금 더 달라" 힘겨루기
버스업체 vs 市…"보조금 더 달라" 힘겨루기
  • 백승태 기자
  • 승인 2019.0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회사측 "임금인상·수익감소로 경영 파탄, 비수익노선 감차 불가피"
거제시 "보조금 충분히 지원, 임금협상은 업체 몫, 감차운행 절대 안돼"
시내버스 회사들이 거제시의 보조금 추가 지원이 없을 경우 비수익노선의 감차운행과 장기적으로 파업이 예상된다며 시 보조금으로 임금 인상분에 대한 일정 부분을 보전해 달라는 확약서를 요구하고 있다.  (사진=거제신문DB)
시내버스 회사들이 거제시의 보조금 추가 지원이 없을 경우 비수익노선의 감차운행과 장기적으로 파업이 예상된다며 시 보조금으로 임금 인상분에 대한 일정 부분을 보전해 달라는 확약서를 요구하고 있다. (사진=거제신문DB)

시내버스 회사들의 움직임이 심상찮다. 임금인상과 벽지·비수익·공영노선 적자폭에 대한 거제시의 보조금 추가 지원이 없을 경우 비수익노선의 감차운행이 불가피하고, 장기적으로 파업에 돌입할 수밖에 없을 것이란 주장 때문이다. 이와 함께 회사 측은 적자폭과 올 임금인상분을 거제시 보조금으로 일정 부분 보전해 달라는 확약서를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거제시는 시내버스 임금협상은 노동조합과 회사가 주도적으로 협의해야 할 사안일뿐더러 지금 당장 시 보조금으로 인상분과 적자를 보전해 달라는 업체 측의 요구는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또 업체는 통영시 등 다른 지자체의 보전약속을 거론하며 확약을 요청하지만, 거제시는 인근 통영시 등에 비해 보조금 지원액이 10배 정도 많다면서 임금인상분을 행정에 전가하려는 확약서는 수용할 수 없다고 강경하게 맞서고 있다.

특히 해마다 업체 측이 협상카드로 내세우는 벽지·비수익·공영노선 감차운행 등은 소외계층 교통복지를 강화하는 거제시로서는 절대 불가하다고 설명했다.    

삼화여객과 세일교통 등 거제지역 시내버스운송업체들에 따르면 지난해 10월31일 자동차노조연맹 경남지역조합의 급여 인상 요구에 따라 지방노동위원회에서 조정된 급여 인상액이 전년 대비 1인당 월 30만원으로, 국민연금 등 공과금 포함 시 사업주가 떠안아야 할 추가 부담액이 40여만원에 이르러 연간 10억의 추가 손실액이 발생한다는 것.

게다가 기존 적자액 15억을 적용하면 회사 경영의 정상화를 위해서는 25억이 필요하다고 주장하면서 거제시의 추가 보조금 지원이 없을 경우 경영 정상화는 어려운 실정이며, 업체로서는 벽지노선에 대한 감차운행 등 특단의 조치가 불가피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나 교통소외지역 주민들에 대한 거제시의 교통복지정책을 감안할 때 벽지노선 감차운행은 불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벽지노선 감차운행이 불가하고 거제시의 추가 보조금 지원이 없을 경우 업체의 손실액 증가는 불 보듯 뻔하고, 손실액 급증은 근로자들에게 임금조차 줄 수 없는 지경에 이르러 장기적인 파업은 물론 시내버스 회사 존립마저 위협하는 연쇄반응이 일어날 수 있다는 주장이다.

세일교통 임정일 부장은 "급격한 임금 인상 등으로 회사가 떠안는 부담이 급증하고 경영수익마저 감소해 적자폭이 커지면서 근로자들의 임금조차 2~3개월 연체시키는 사태에 이르렀다"며 "시의 예산지원이 여의치 않을 경우 부득이 수익성이 없는 비수익·공영·벽지노선에 대해 대폭적인(10대 가량) 감차 및 감회운행이 불가피하다"고 하소연했다.

이에 거제시 관계자는 "경남도가 시내·외버스 종사자들의 임금인상을 협약했지만, 시내버스의 경우 소관이 지자체로 돼 있어 보조금 또한 경남도가 아닌 거제시가 부담해야 한다.  지자체와 협의나 인상분에 대한 보전대책 없이 경남도가 대폭적인 임금인상을 협약했기 때문에 보전금 역시 경남도가 일정부분 책임져야 한다는 입장이다"며 "거제시가 각 지자체를 대표해서라도 임금인상분에 대한 보전금 대책을 경남도에 건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거제지역에는 세일교통과 삼화여객 2개 버스회사가 지난 1985년부터 공동운수협정을 맺어 거제시내 총 47개 노선 116개 계통을 1일 108대 운영하고 있으며 운전직 종사원은 210명, 운영방식은 민영제(자산은 버스업체가 가지고 지자체로부터 벽지·비수익·공영노선에 대해서는 일정한 지원을 받는 체계)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