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초여객터미널, 민간사업자 공모 시작
연초여객터미널, 민간사업자 공모 시작
  • 류성이 기자
  • 승인 2018.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지난 20일 터미널 조성과 부대사업 일체
의향서는 다음해 2월19일, 제안서는 4월19일
행정 신뢰도 중요하지만 남부내륙고속철도 연계 고민

거제시가 거제여객자동차터미널에 대한 민간사업자 사업제안서 공모를 지난 20일 시작했다.

시 교통행정과는 터미널 조성예정지인 연초면 연사리 1280-6번지 일원 8만6743㎡에 여객자동차터미널 조성과 부대사업 등의 민간사업자를 공모했다.

사업제안 의향서 제출은 다음해 2월19일까지이고, 사업제안서 제출은 같은 해 4월19일까지다.

시는 평가위원회를 구성해 내년 상반기께 평가를 진행하고 하반기께 협상 및 실시협약체결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연초면민을 비롯한 시민들이 큰 관심 갖는 사업인 만큼 공모 진행에 한 달여 기간을 두는 보통의 사업과는 달리 2개월로 연장해 진행하기로 했다. 지역 경기가 좋지 않아 민간 투자자를 모으는 게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돼 사업자가 공모하지 않을 경우 2차 공모까지도 염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제204회 거제시의회 제2차 정례회 제3차 본회의 시정질문에서도 얘기가 나왔다. 윤부원 의원은 "2차 공모를 하고 3차 공모를 한다 해도 민간투자자가 없으면 공모로서 끝날 수밖에 없기 때문에 대안이 필요하다"며 "주변 지역이 자연보전지역으로 지정돼 있어 집 한 채도 쉽게 지을 수 없는 실정, 투자자들을 끌어낼 수 있는 방안으로 자연보전지역 해제도 염두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변광용 시장은 "절차적으로 할 수 있는 부분은 지속적으로 공모절차를 거쳐서 사업자를 찾는 것밖에 현실적인 방법이 없다"면서 "용도지역변경은 여러 이해관계가 있기 때문에 아직까지 염두에 두지 않고 있다"고 선을 그었다.

일각에서는 남부내륙고속철도 예비타당성조사 면제가 코앞으로 다가온 만큼 이에 대한 거제시 교통체제 개편도 함께 이뤄져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연초 여객터미널로 이전 논의가 있었던 당시에는 남부내륙고속철도 사업이 거론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시 관계자는 "10년 동안 진행해왔고, 이제야 행정절차가 마무리된 연초 여객터미널을 백지화를 거론한다는 것은 행정에 대한 엄청난 불신을 쌓는 위험요소가 될 수 있어 조심스럽다"면서도 "남부내륙고속철도 종착역과 시내·외버스 터미널과의 연계에 대해서는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여객자동차터미널 부지는 올해 2월 거제시도시관리계획 재정비에서 용도지역이 '일반상업지역'으로 변경됐다. 이에 따라 경남도는 올해 9월 20일 고시·공고를 통해 여객자동차터미널 부지를 농업진흥구역에서 '농업진흥지역 밖'으로 해제했다. 연초면 연사리 들녘 8만6743㎡는 여객자동차터미널 부지 6만9460㎡와 도로 등 공공시설 면적 1만7283㎡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