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종의 미(有終之美)
유종의 미(有終之美)
  • 김수영 칼럼위원
  • 승인 2018.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수영 거제다대교회 목사
김수영 거제다대교회 목사

엊그제 같이 2018년 새해를 시작한 것 같은데 벌써 올 한 해의 마지막 날이 다가왔네요. 오늘이 지나면 2019년 새해가 또 시작되겠지요. 살같이 빠른 세월이라더니 정말 그런 것 같습니다. 세월가면서 나이들고 우리네 인생도 가게 되겠지요. 

연말연시가 되면 늘 그렇듯 사람들은 지난 한 해를 되돌아보고, 또 한 해를 시작하면서 새해를 설계하고 나름의 목표를 세우곤 하지요. 하지만 그 계획과 결심이 작심삼일(作心三日)이 되기도 하고, 용두사미(龍頭蛇尾)로 끝나는 경우가 많아 후회하면서 살지요. 그게 인간의 연약함이요, 인간의 한계인 것을 어떻게 하겠습니까? 그래도 올해는 그러지 않도록 얼마 남지 않은 시간이지만 2018년을 시작하면서 세웠던 나름의 일들을 뒤돌아보며 잘 마무리 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우리말에 '유종(有終)의 미(美)'라는 고사성어가 있지요. 좋은 결과를 얻기 위해서 시작한 일을 잘 마무리해야 한다는 말이지요. 모든 일엔 시작과 끝이 있습니다. 일의 시작도 중요하지만 끝이 더 중요하니 마무리를 잘 해야 한다는 말이지요.

왜냐하면 끝이 아름다우면 다 아름답게 되는 것이지만, 끝이 잘못되면 모든 것이 잘못되기 때문이지요. 최후의 승리자가 진정한 승자이니까 말입니다. 그래서 사람들의 성공과 실패는 끝에 달려 있다고 하지요. 100미터 달리기 선수들이 중간에 넘어져 꼴등으로 달릴지라도 마지막 1등으로 테이프를 끊으면 그가 곧 최후의 승리자로 상을 받는 것처럼 마지막을 어떻게 장식하느냐에 따라 인생 또한 평가가 달라지기에 끝까지 최선을 다하고, 마지막을 잘 장식해 유종의 미를 거둬야 합니다.

우리들의 인생도 마찬가지입니다. 인생의 마지막을 잘 마무리해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그간에 살아온 내 인생이 실패의 인생이 되기 때문입니다. 여러분, 내가 죽고 난 다음에 나는 과연 사람들로부터 어떤 평가를 받게 될 것 같습니까? 내가 죽고 난 다음에 사람들이 슬퍼하고 아쉬워하기는커녕 '잘 뒈졌네'라고 한다면 그 보다 비참한 인생이 어디 있겠습니까?

그런데 저 옛날 이스라엘 나라의 지도자였던 모세가 죽은 후 온 백성들이 그를 추모하며 30일을 애곡하였다고 하니 그의 생은 정말 아름다운 생이었고 멋진 마무리를 했던 게 아닌가 싶습니다. 반면에 민족의 배신자였던 이완용은 한일합방의 댓가로 엄청난 토지를 하사받고 부귀영화를 누리며 살았지만, 후손들이 고개를 들고 다닐 수 없는 치욕을 남기며 생을 마감했지요.

여러분! 사람의 마지막에는 반드시 사람들과 역사의 평가가 따르며, 종국에는 하나님의 심판이 있다는 사실을 명심하면서 오늘을 살아야 합니다. 그러니 잘 살아야 합니다. 윤봉길 의사가 동포에게 쓴 마지막 편지입니다.

"동포 여러분! 더 살고 싶은 것은 인지상정입니다. 그러나 죽음을 택해야 할 오직 한 번의 좋은 기회를 포착했습니다. 나 혼자만 잘 먹고 잘살다 죽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나는 나와 내 가족의 미래보다 조국을 택했습니다. 백년을 살기보다 조국의 영광을 지키는 기회를 택했습니다"라고 하면서 마지막 유언을 남겼습니다.

그는 달랑 2장의 편지 외에는 아무 것도 남긴 것 없지만, 그의 유언은 우리의 심령을 울리고 가슴을 먹먹하게 합니다. 그의 정신과 삶은 우리 역사에 길이길이 남을 것입니다.

순식간에 지나가는 세월을 어떻게 보내고 있습니까? 성경은 말합니다. "허송세월 보내는 어리석은 자가 되지 말고 세월을 아껴라"고. 그리고 "하나님이 왜 나를 이 땅에 보내셨는지, 그 뜻(주의 뜻)을 깨닫고 살라"고 말입니다.

우리에게 주어진 시간이 많지 않습니다. 금방 지나갈 것입니다. 언젠가는 주님 앞에 서야 할 것인데, 그때 "내가 너에게 준 시간·재물·건강·재능을 가지고 무엇하고 살았니?"라고 물을 때 지금 같아서는 할 말이 없습니다.

저는 남은 생이 모든 사람들로부터 사랑받고, 존경받고, 칭찬받으며 살다가 세상을 떠나고 싶습니다. 사람들은 나이가 들수록 돈도 있어야 하고 힘도 있어야 한다고 이야기합니다. 왜 그런 이야기를 하는지 잘 압니다. 그러나 저는 그렇게 살고 싶지 않습니다. 제 꿈은 아무 힘이 없을 때 가장 사랑받고, 가장 존경받는 사람이 되는 것입니다. 그러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잘 압니다.

제게 주어진 모든 기회와 힘과 능력과 재물을 의미있고, 가치 있는 일에 다 쏟아 부어야 한다는 것을 말입니다. 그러기 위해 하나님을 더 깊이 이해하고, 더 깊이 사랑하며, 하나님이 나를 통하여 이루고 싶어 하시는 일에 욕심을 내며 충성되게 살아야 함을…. 그게 잘 사는 길이요, 잘 마무리 하는 길이요, 그렇게 사는 것이 유종의 미를 거두는 아름다운 인생임을 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