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노르웨이 해상 플랫폼 정상 인도
삼성중공업, 노르웨이 해상 플랫폼 정상 인도
  • 거제신문
  • 승인 2018.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중공업은 지난 2015년 노르웨이 에퀴노어로부터 수주한 해양프로젝트인 '요한 스베드럽 P1 플랫폼(사진)'의 건조를 마치고 발주처에 성공적으로 인도했다고 18일 밝혔다.

요한 스베드럽 P1 플랫폼은 길이 136m, 폭 69m, 높이 72m의 대형 원유 생산설비다. 수주 금액은 5억8000만 달러(6500억원)다.

이날 출항한 요한 스베드럽 P1 플랫폼은 내년 초 노르웨이 스타방에르 서쪽에서 140Km 떨어진 해상유전에 도착해 설치 작업과 해상 시운전을 거쳐 하루 최대 44만 배럴의 원유를 생산·정제할 예정이다. 이 유전은 추정 매장량이 22억~33억 배럴에 달하는 초대형 광구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북해지역 초대형 프로젝트에 투입되는 중요한 해양설비를 고객에게 완벽한 품질로 계획된 일정에 맞춰 인도해 매우 기쁘다"며 "단기간에 안전사고와 품질 문제없이 건조한 것은 삼성중공업의 차별화한 공사 수행능력과 더불어 발주처와 쌓아온 신뢰와 훌륭한 팀워크 덕분"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