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월급에서 운영비 부담하는 '거제장애인권상담센터'
직원월급에서 운영비 부담하는 '거제장애인권상담센터'
  • 이남숙 기자
  • 승인 2018.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익성 낮아 후원 없이는 자력으로 운영 어렵고…
시 '센터 자력 운영비 마련해야 보조금 지원' 규정만 내세워
거제장애인권상담센터가 열악한 재정으로 운영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센터에 찾아온 장애인과 상담을 나누고 있는 모습
거제장애인권상담센터가 열악한 재정으로 운영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센터에 찾아온 장애인과 상담을 나누고 있는 모습

장애인들의 인권보호와 차별 없는 사회참여 보장을 위해 활동하는 거제장애인권상담센터(센터장 김순옥·이하 인권상담센터)가 열약한 재정환경에 처해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거제장애인권상담센터는 거제시에서 보조금으로 현재 5000만원을 지원받는 조건으로 인권상담센터 운영비 1650여만원을 직접 마련해야 보조금을 받을 수 있다. 하지만 이 운영비 마련이 어려워 직원들의 기부와 후원금·회비 등으로 마련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인권상담센터에 따르면 거제시에 등록돼 있는 장애인수는 11월말 현재 1만823명으로 센터장과 팀장 등 2명이 이들 모두를 관리한다. 두 사람이 '장애인 차별금지 및 권리구제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장애인들의 다양한 인권보장 활동을 수행하는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주요 사업은 △인권상담사업 △차별 시정 모니터링 사업 △교육 및 홍보사업 △권익옹호 연대활동 등이다. 지속적으로 장애인 차별사례가 발생하고 있어 인권 상담업무가 늘어나지만 인원을 충원할 수조차 없다. 인건비 충당이 안 되기 때문이다.

시에서 보조 받는 5000만원은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인건비 센터장과 팀장에게 임금을 지급하면 모두 소진된다.

하지만 시 보조금을 받으려면 인권상담센터 연간 운영비를 마련해야 해서 월급 중 일부를 운영비로 기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권고기준에 따른 초임 수준의 인건비에 일정금액 기부로까지 이어지면서 이마저도 힘들어지고 있다.

인권상담센터는 운영비 확보를 위해 장애인단체회원 등이 십시일반 모은 회비와 후원금, 경남장애인권리옹호 네트워크로부터 운영자금을 지원받아 충당하고 있다. 그러나 이마저도 넉넉지 못한 형편이다.

이에 대해 전기풍 거제시의회 행정복지위원장은 "부끄러운 일이다. 장애인 인권을 위해 일하는 이들을 도와주지는 못할망정 그들의 임금에서 운영비를 충당해내는 것은 적절한 조치가 필요한 일"이라며 "인권상담센터가 자체부담으로 운영비를 해결하기 어렵기 때문에 시가 100% 운영하게 하는 등의 방향으로 개선돼야 할 문제"라고 지적했다.

올해는 그래도 사정이 조금 나은 편이다. 거제시희망복지재단(이사장 노현철)에 2018 나눔공모사업에 선정돼 약 900여만원의 운영자금을 확보했기 때문이다.

김순옥 센터장은 "대부분 거동이 불편한 장애인들을 상대로 상담을 하다 보니 장애인들의 편의를 위해 직접 방문하는 경우가 많아 사무실이 비워지는 일이 대다수"라며 "센터에서 상주하면서 상담이 가능한 장애인 행정보조요원이라도 1명 지원해주면 센터의 역할은 더욱 커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시 사회복지과 관계자는 "안타깝지만 센터의 보조금 예산이 연간 5000만원으로 한정돼 있다"며 "시 재정이 여유롭지 않아 더 이상의 예산확보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