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의회 행정복지위원회, 거버넌스 선진사례 벤치마킹
시의회 행정복지위원회, 거버넌스 선진사례 벤치마킹
  • 거제신문
  • 승인 2018.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제시의회 행정복지위원회(위원장 전기풍)는 지난달 26일부터 28일까지 3일간 선진지 견학을 다녀왔다.

행정복지위원회 소속 의원들은 민·관 협치와 소통의 거버넌스(governance)와 관련한 선진사례를 벤치마킹하기 위해 수원시 지속가능도시재단과 관악구청·서울특별시청·남산 서울타워 내 거제시 360도 VR홍보관·서울혁신파크 등을 방문했다.

첫 방문지였던 수원시 지속가능도시재단은 설립 2년째로 도시협력 네트워크 구축으로 주민참여형 지역정책과 생활밀착형 시민요구를 충족하는 등 효과적인 민·관 협치를 위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서울시 관악구청은 민관협치과를 두고 시민과의 협력·소통을 기본으로 지역사회 문제해결과 지역의 협치기반 조성을 목표로 민·관이 함께 정책추진 과정을 공유·운영하며 실질적인 추진 사례와 문제점 등을 정책에 반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서울시청을 방문해서는 행정1부시장과의 면담을 통해 자치분권과 거버넌스에 관련된 조언과 거버넌스 체계 구축에 의회의 역할 등에 대해 얘기를 나눴다.

이어 남산 서울타워 내에 있는 거제시 360도 VR홍보관을 방문해 시설운영 현황을 파악하고 VR 홍보영상을 직접 체험해 보면서, 거제관광객 유치 활성화를 위한 방법에 대해 고민하고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마지막으로 방문한 서울혁신파크는 227개 입주단체가 모여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사회문제 등을 해결해 나가고자 노력하고 있었으며, 시민에게 항상 자유로운 공간 개방과 각종 행사·이벤트 등을 열어 시민과 소통하고 나누는 시민 쉼터로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었다.

전기풍 행정복지위원장은 “이번 선진지 견학을 통해 거제에 맞은 민·관 협치의 거버넌스 체계가 이뤄질 수 있도록 기반을 마련하겠다”며 “시대의 변화에 따라 형식에서 탈피한 실질적인 거버넌스를 통한 자치분권이 실행될 수 있도록 효율적인 운영방안을 마련해 나가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