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친환경 도료 세계 최초 상선 적용
삼성重, 친환경 도료 세계 최초 상선 적용
  • 거제신문
  • 승인 2018.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선용 ‘무용제 도료’ 개발 성공...안전·품질·생산성 모두 만족
유해 대기오염물질 줄어 환경규제 대응에 최적…적용 확대 예상

삼성중공업은 노르웨이 도료 제조사인 요턴(Jotun)과 공동으로 개발한 무용제 도료(Solvent Free Coating)를 상선 분야에서는 세계 최초로 7500㎥급 LNG 운반선에 적용 완료했다고 지난 21일 밝혔다.

용제(Solvent)란 도료의 점도(粘度·물질의 끈끈한 정도)를 낮춰 시공을 쉽게 하기 위해 첨가하는 화학 물질이다.

삼성중공업이 개발에 성공한 무용제 도료는 휘발성 유기화합물(VOC·Volatile Organic Compound)의 일종인 용제(Solvent) 성분이 제로(Zero)에 가까워 화재 및 폭발사고의 위험이 없고 인체에 무해해 안전한 작업이 가능할 뿐 아니라 표면 보호능력이 우수해 선박의 엄격한 품질 기준에도 만족하는 친환경 도료다.

또한 용제 성분 없이도 점도가 낮아 작업성이 좋고 1회 도장(1 Coating)만으로 원하는 두께를 구현할 수 있어 공사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하는 등 생산성 향상이 기대된다.

그동안 조선업계에는 무용제 도료가 많은 장점에도 불구하고 점도가 높아 도장작업을 위해 고가(高價)의 전용장비 구매가 필요하고 예열 및 건조시간도 오래 걸리는 등 생산성이 매우 떨어져 상선 적용이 어렵다고 알려져 왔다.

삼성중공업은 이러한 기존 무용제 도료의 기술적 한계를 극복한 친환경 도장 기술을 보유하게 돼 선박 건조에서 차별화된 경쟁력을 확보하게 됐다.

삼성중공업 생산기술연구센터 남성길 센터장(기술위원)은 “도장작업은 기존 용제형 도료의 폭발 위험성으로 인해 자동화 기술이 매우 낙후된 분야”라며 “무용제 도료의 상선 적용으로 도장로봇 등 자동화 장비개발에 탄력을 받게 돼 도장 생산성은 더욱 높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한국 조선업계는 정부의 유해대기오염물질(HAPs·Hazardous Air Pollutants) 규제 강화에 따라 2022년까지 단계적으로 수백억원의 대기오염방지시설을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하는 상황으로 이번 무용제 도료 적용이 환경규제에 대응할 수 있는 대안으로 주목 받고 있다.

조선해양플랜트협회 유병세 전무는 “조선소에서 배출하는 유해대기 오염물질 중 대부분이 기존 용제형 도료에서 생성되는 휘발성 유기화합물”이라며 “무용제 도료는 대기오염을 줄일 수 있는 대안이 될 수 있어 향후 확대 적용을 위한 논의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