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고 단단한 회사 만들겠다"
"작고 단단한 회사 만들겠다"
  • 류성이 기자
  • 승인 2018.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성립 대우조선 사장 "대대적 구조조정은 이뤄지지 않을 것…" 밝혀

"한 때 매출 15조원을 기록했지만 작고 단단한 회사를 만들기 위해서는 7조~8조원 수준이 가장 이상적이라고 생각한다. 이에 맞춰 인력 구조조정도 진행할 것이다."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이 향후 회사의 생존과 경쟁력 확보를 위한 '작고 단단한 회사'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정 사장은 지난 15일 서울시 다동 대우조선해양 서울사무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앞으로의 대우조선 회사 방향성에 대해 설명했다. 특히 대우조선 직원들이 가장 관심 있어 하는 연말 구조조정에 대해서도 소신을 밝혔다.

대우조선은 지난 2016년 채권단에 자구계획안을 제출하면서 2015년 말 1만3199명에서 올해 말까지 9000명 이하로 줄이기로 했다. 지난 9월 말 대우조선 직원 수는 9933명으로 자구계획안을 이행하려면 연말까지 약 900여명을 더 내보내야 하는 상황이다.

하지만 정 사장은 올해 회사가 예상보다 높은 실적을 기록함에 따라 구조조정에 대해 재검토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회사가 안정적인 상황에서 무리하게 인적 구조조정을 진행하면 자리 잡힌 생산 라인에 지장을 줄 수 있다"면서도 "회사 상황에 따라 유동적으로 움직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올 연말에는 구조조정이 안 이뤄질 수 있지만 회사 상황에 따라 필요할 경우 할 수도 있다는 뜻으로 보인다.

또 '대우조선이 저가 수주로 실적을 내고 있다'는 일각의 주장을 정면 반박하며 "이런 이야기가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이라고 비판했다. 정 사장은 "저가 수주 운운하는 것에 대해 묻겠다"며 "적자 나는 회사들이 흑자가 나는 회사에게 저가 수주를 한다고 하면 그것이 상식적인 것인가"라고 되받아쳤다.

아울러 그는 "대우조선이 단일 조선소사로는 가장 많은 잔량을 보유 중"이라며 "올해면 2021년 상반기 물량을 다 채울 것으로 2년 반가량의 물량을 가졌다"고 말했다. 대우조선은 내년에도 LNG선 발주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최근 일본 정부가 대우조선해양에 산업은행의 자금 지원이 세계무역기구(WTO) 협정 위반이라고 주장한데 대해서는 강도 높게 비판했다.

정 사장은 "대우조선은 일본 조선소와 경쟁 관계에 있는 배를 제작하지 않는데도 WTO에 제소하는 이유를 알 수 없다"며 "산은 지원은 회사를 청산했을 때보다 계속 운영했을 때의 가치가 더 높다는 확실한 상업적 이유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대우조선의 경우 채권단과 정부 지원에 힘입어 여기까지 왔지만 이런 상황이 앞으로 4~5년을 갈 때 현재 인적 역량으로 중국, 일본과의 경쟁에서 살아남을 수 있을까 걱정이 된다"며 "외형적으로는 대우조선이 정상화된 것처럼 보이지만, 내면적으로는 인적 자원 역량을 세계 일류 조선소에 맞게 끌어올리는 게 경영진이 할 일"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