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시민, 경남도지사 김경수·도교육감 박종훈 선택
거제시민, 경남도지사 김경수·도교육감 박종훈 선택
  • 6.13 특별취재팀
  • 승인 2018.0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당선인 7만2292표·박 당선인 6만2946표로 당선
6.13지방선거 경남도지사 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후보가 당선돼 지지자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6.13지방선거 경남도지사 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후보가 당선돼 지지자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이번 6.13지방선거 경남도지사 선거에서 거제는 더불어민주당(이하 민주당) 김경수 당선인을, 도교육감 선거에서는 진보성향의 박종훈 당선인을 선택했다.

거제는 두 당선인에게 압도적인 투표를 했다. 도지사 김 당선인의 투표율은 경남에서 김해 다음으로 높은 7만2292표 60.04%의 투표율을 보였다 도교육감 박 당선인에게도 6만2946표(53.5%)의 지지율을 보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 당선인은 선거 전 거제시장 변광용 당선인과의 약속대로 거제조선 경제를 살리겠다며 "유세의 시작을 거제에서부터 출발했고, 마지막도 거제에서 마무리 했다"고 강조했다.

김경수 후보의 높은 지지율을 나타낸 사전 여론조사와는 달리 서부경남과 군 지역에서는 자유한국당의 전 경남도지사를 지낸 김태호 후보의 표심이 살아 있었다. 경남 18개 시·군 가운데 11개 시·군에서는 졌지만 거제·김해·양산 등 도심지역에서 앞서 김 당선인이 승리할 수 있었다.

김 당선자는 "지역주의를 극복한 새 역사를 시작하겠다는 소리를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을 생각하며 밝혔다"며 "향후 도정 방향은 경제사정이 어려운 점을 감안, 경제와 민생을 살리는데 최우선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당선자는 고향인 고성에서 군 지역으로는 유일하게 917표 차이로 한국당  김태호 후보를 앞섰다. 거제시 유권자들은 60.04%의 지지를 보냈다. 김 당선인은 민주당 거제시장 변광용 당선인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조선경제를 살리겠다며 유세의 시작과 끝을 거제에서 했다.

지난 14일 경남지역 민주당 당선인들과 함께 고 노무현 대통령의 묘소가 있는 봉화마을을 찾았다. 방명록에는 "대통령님과 함께 했던 사람 사는 세상의 꿈, 이제 경남에서 다시 시작합니다. 편히 쉬십시오. 사랑합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이 자리에서 도정방향은 어떻게 할 것이냐는 질문에 "경제 상황이 심각하다. 경제와 민생을 살리는데 최우선 할 것"이라고 답했다.

또한 거제시민들은 조선경제를 어떻게 살릴 것인가와 거제대학 도립대학으로 전환할 수 있는지가 최대 관심거리로 앞으로의 김 당선자의 행보를 지켜볼 계획이다.

박종훈 경남도교육감 후보가 재선에 성공해 지난 14일 경남도선거관리위원회 사무실에서 당선증을 교부받았다.
박종훈 경남도교육감 후보가 재선에 성공해 지난 14일 경남도선거관리위원회 사무실에서 당선증을 교부받았다.

한편 경남도교육감 선거는 일명 '깜깜이 선거'라 불렸다. 표심의 향방이 어떻게 나타날지 알 수 없는 상황에서 박종훈 당선자는 거제에서 6만2946표(53.55%)를 획득, 경남에서 비교적 많은 득표를 한 지역으로 분류됐다. 이는 거제지역에 여성지지자들이 많이 있다는 여론에 따라 자연적으로 거제에서 많은 득표가 이뤄지지 않았겠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이번 교육감 선거에서 박 당선자는 경남 전체에서 84만3735표(48.39%) 득표로 당선됐다. 거제 유권자들은 박종훈 교육감 후보에게 6만2946표(53.5%)의 표로 3명의 타 후보들보다는 압도적인 지지율을 기록했다.

경남 평균보다 5% 이상의 지지를 보여준 것이다. 박 당선인은 "이번 교육감 재직기간 동안 교육혁신과 무상급식을 완성할 것"이라면서 "4년 후에는 재출마는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4년동안은 아이들을 위한 직무에만 충실하며 아이들에게 봉사하겠다"며 '아이사랑'의 평소 교육철학을 다시 강조했다.

두 당선인은 경남지역신문협회와의 인터뷰를 통해 김 당선인은 시·군 부단체장에 경남도 공무원 인사 배치를 전면 폐지하며 경남도와 시·군간 인사교류 제도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박 당선인은 거제지역 고교평준화 문제해소 위해 거제시와 협력체계를 구축, 통학버스 증편·100원 버스 등 지원방법을 찾고 상문동 아파트 밀집지역 초등학교 신설 위한 적극 논의하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