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 거제 사전투표 23.43%로 마감
6.13 지방선거 거제 사전투표 23.43%로 마감
  • 류성이 기자
  • 승인 2018.0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대선보다 2.67% 낮아
일운면 30%로 가장 높아
경남 23.83%·전국 20.14%
지난 9일 수양동주민센터에 설치된 수양동 사전투표소는 오전 10시부터 투표하기 위해 줄지은 유권자들로 하루 종일 북새통을 이뤘다. 투표현장에 자녀‧손주들을 데리고 와 살아있는 교육을 보여주기도. 어느 투표소에서나 신분증만 있으면 투표가 가능한 사전투표의 장점을 십분 활용한 고현동민이 수양동 사전투표소에서 자녀와 함께 투표하는 모습.
지난 9일 수양동주민센터에 설치된 수양동 사전투표소는 오전 10시부터 투표하기 위해 줄지은 유권자들로 하루 종일 북새통을 이뤘다. 투표현장에 자녀‧손주들을 데리고 와 살아있는 교육을 보여주기도. 어느 투표소에서나 신분증만 있으면 투표가 가능한 사전투표의 장점을 십분 활용한 고현동민이 수양동 사전투표소에서 자녀와 함께 투표하는 모습.

6.13 지방선거 사전투표가 9일 오후 6시 마감됐다. 투표하려는 시민들이 몰려들면서 길게 줄을 선 사전투표소는 오후 6시까지 줄을 선 유권자에 한해서 투표에 참여할 수 있게 해 투표 마감은 오후 6시40분께야 종료됐다.

거제지역은 사전투표율 23.43%를 기록했다. 지난 19대 대선 26.1%보다 2.67% 낮고, 2014 지방선거인 11.5%보다 2배 이상 높은 수치다. 이 수치는 경남 시·군에서는 투표율 하위권 4위다.

경남도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경남지역 사전투표율은 23.83%, 전국 평균투표율은 20.14%로 마감됐다.

경남에서 사전투표율이 가장 높은 곳은 하동군으로 41.6%를 기록했다. 이어서 함양군 38.69%, 남해군 35.52%로 뒤를 이었다. 가장 낮은 곳은 양산시로 17.85%가 참여했고 김해시 20.67%, 창원시가 21.4%, 다음이 거제시 23.43%다.

거제지역 선거인은 총 19만4485명으로 남자 10만2086명, 여자 9만399명이다. 이 가운데 4만5568명이 사전투표를 통해 투표를 마쳤다. 남자는 24.81%가, 여자는 21.91%가 투표했다.

선거인 면·동별 분포로는 고현동이 3만8980명으로 가장 많고 남부면이 1712명으로 가장 적다. 이번 사전투표율은 일운면이 30%로 가장 많았다.

사전투표율이 높게 나왔지만 일각에서는 어차피 투표를 할 사람들이 미리 나온 것이라는 평가도 있다. 결국 오는 13일 선거에서도 전체 투표율 제고로 이어질 것이라는 관측이다.

사전투표율이 23.43%가 나오자 표심의 향방을 둘러싼 후보들 간의 셈법이 복잡해지고 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면·동별 사전투표율 현황을 공개하지 않으면서 지역 우·열세에 따른 선거운동전략을 세울 수 없게 됐기 때문이다.

각 거제시장 캠프에서도 사전투표율에 따른 각기 다른 해석을 내놓았다.

민주당 변광용 후보 캠프 관계자는 "사전투표율이 높게 나오길 기대하고 있었다. 23.4%의 사전투표율은 고무적인 일이지만 그 표의 행방은 알 수가 없다"며 "보수는 투표율이 낮을 때, 진보는 높게 나올 때 유리하다는 선거 판세에 따라 사전 투표율이 높게 나왔다는 것은 진보 성향인 우리에게 고무적인 게 아니냐"고 강조했다.

한국당 서일준 후보 캠프 관계자는 "3번의 사전투표를 통해서 사전투표의 편의성이 시민들에게 많이 알려진 효과인 것 같다"면서 "적극적인 지지층이 사전투표를 통해 많이 결집했고 전체 투표율에도 영향을 미쳐 60% 초반까지 투표율이 나와 세대 구분 없이 많은 득표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