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만, 보름달물해파리 대량 발생 전망
거제만, 보름달물해파리 대량 발생 전망
  • 이남숙 기자
  • 승인 2018.0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구 손상.어획물 신선도 떨어뜨려 수산업 피해
해수욕객 쏘임 사고, 해양생태계 교란 등 유발
보름달물해파리 성체
보름달물해파리 성체

거제만을 비롯한 남해안 일부해역에 보름달물해파리가 대량으로 발생할 것으로 전망돼 대책마련이 필요하다.

국립수산과학원은 지난 5월3일부터 31일까지 서해와 남해연안에 대한 해파리 모니터링 결과 거제만과 고성군의 고성만과 자란만, 전남 목포항 등에서 보름달물해파리 유체가 고밀도로 분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파리 유체는 알에서 깬 유생이 성체로 자라기 전의 중간단계로 크기가 5㎝ 정도이고 생식능력은 없다.

거제만에서 발견된 유체의 밀도는 100㎡당 42개체였고, 고성·자란만은 94개체였다. 이 해역은 2015년부터 해마다 보름달물해파리 주의경보가 발령됐다. 주의경보는 100㎡당 5개체 이상의 보름달물해파리 성체가 나타나면 발령된다.

전남 목포항 주변 보름달물해파리 유체 밀도는 100㎡당 평균 206개체로 조사대상 해역 가운데 가장 높았다. 완도와 거금도 해역에서는 100㎡당 3개체로 상대적으로 밀도가 낮았다.

수산과학원은 높은 밀도를 보이는 유체들이 수온상승에 따라 빠르게 성장하면 수산업에 피해가 우려된다고 밝혔다. 보름달물해파리는 알에서 깨어난 부착유생이 자가분열을 통해 최대 5000마리의 성체로 늘어난다.

대량으로 발생하면 그물 등 어구를 손상하고 어획물의 신선도를 떨어뜨려 수산업에 막대한 피해를 준다. 해수욕객 쏘임 사고, 해양생태계 교란 등을 유발해 연간 3000억원의 경제적 피해를 초래한다.

한편 수산과학원은 5월2일부터 6월 1일까지 동중국해에서 조사한 노무라입깃해파리의 출현 밀도는 100㎡당 0.015개체로 매우 낮게 나타나 올해 연안에 출현하는 양도 적을 것으로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