넘어선 인간의 한계
넘어선 인간의 한계
  • 김채린(신현중 3년)
  • 승인 2018.0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죽음의 수용소에서 - 빅터 프랭클 作

아마 대부분의 사람들이 나치수용소에 대해 알고 있을 것이다. 나 또한 알고 있었는데 문득 나치수용소에서 어떠한 일들이 일어났는지에 대한 궁금증이 생겨 관련 책을 찾아보던 중에 빅터 프랭클의 '죽음의 수용소에서'라는 책을 처음 알게 됐다.

이 책은 빅터프랭클이 나치수용소에서 겪은 일들을 감정적인 측면뿐만 아니라 관조적으로 덤덤하게 풀어놓은 책이다. 빅터프랭클은 인간의 한계를 극복하는 것과 관련해 정신분석학의 로고테라피 개념을 제시하기도 했다.

로고 테라피에서는 '치료의 핵심은 환자가 자기 자신을 초월하는데 있다'라고 했다. 빅터프랭클이 나치수용소에서 끝까지 버틸 수 있었던 것도 자신의 한계를 초월했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나는 빅터프랭클이 전반적으로 '고통'을 강조했다고 생각한다. 나치수용소에서 각종 고문과 실험 등을 당하며 엄청난 고통을 느꼈을텐데 나는 육체적 고통에 비해 정신적 고통이 더 컸을 것이다.

상처가 나고 고름이 생기고 멍이 들며 어디 성한 곳 없이 힘든 나날을 보냈을 테지만 매일매일 반복되는 지옥과도 같은 순간을 벗어날 수 없다는 우울감과 자고 일어나도 그대로인 현실을 직시하며 느꼈을 좌절감 그리고 그 상황에서 함께 해줬던 사람들이 하나 둘씩 죽어가는 것을 보며 느꼈을 충격과 나도 저렇게 될 수 있다는 두려움 등이 순간순간을 계속 얽매여 왔을 것이기 때문이다.

빅터 프랭클이 했던 말들 중 "불필요하게 고통을 감수하는 것은 영웅적인 행동이 아니라 자기학대에 불과하기 때문이다"라는 말이 있다. 이를 보면서 고통을 감수하는 것은 정녕 무의미한 것일까? 라는 생각이 들었다.

먼저 이 책의 저자인 빅터 프랭클이 나치수용소에서의 고통을 감수했 그렇게 살아나올 수 있었던 것이 아닌가. 나는 우리가 어느 정도의 고통은 감수하면서 인간의 한계, 즉 자신의 한계를 초월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이어 빅터 프랭클은 "삶의 의미란 끊임없이 변하지만 절대로 없어지지 않는다"라고도 했는데 삶의 의미가 없어지지 않는다면 사람들은 왜 자살을 하는가. 자살을 택하는 사람들의 경우 더 이상 살고자 하는 의지가 없기 때문에, 즉 삶의 의미가 없어졌기 때문에 자살을 하게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이 책을 읽기 전에는 단순히 그냥 슬프고 비주적인 나치수용소에서 일어난 일들을 담은 책인줄 알았는데 읽어보니 나치수용소의 이야기뿐만 아니라 여러 교훈들도 얻을 수 있는 책임을 알게됐다.

이 책을 읽으며 인간의 삶의 진정한 본질에 대해 다시금 상기시킬 수 있었다.

김채린(신현중 3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