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인도네시아 잠수함 2번함도 성공적 인도
대우조선해양, 인도네시아 잠수함 2번함도 성공적 인도
  • 김은아 기자
  • 승인 2018.0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옥포조선소서 인도식·명명식 'ARDADEDALI' 함으로 명명
모든 함정분야 라인업 갖춘 국내 유일 방산 수출업체

대우조선해양이 국내 최초로 해외에서 수주한 인도네시아 잠수함 2번함도 성공적으로 건조하며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잠수함 분야 최강자임을 증명했다.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정성립)은 지난 2011년 인도네시아 국방부로부터 수주한 1400톤급 잠수함 3척 가운데 2번함 인도식을 지난 25일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가졌다.  인도식에는 리아미잘드 리아꾸두(Ryamizard Ryacudu) 인도네시아 국방부 장관과 대우조선해양 정성립 사장 등 내외빈 100여명이 참석했다.

특히 잠수함을 운용하게 될 인도네시아 해군 아데 수빤디(Ade Supandi) 참모총장과 대한민국 해군·방위사업청 관계자도 행사에 참석해 양국 간 방산협력에도 의미를 더했다.

행사에 참석한 방위사업청 전제국 청장은 "오늘 인도되는 인도네시아 잠수함은 한국과 인도네시아 양국 간의 긴밀한 방산협력의 상징이자 결실"이라며 "국제 방산협력은 단순히 무기체계 수출에 목표가 있는 것이 아니라 군사력 건설의 경험과 노하우를 우방국들과 공유해 주변지역의 안정에 기여하고 함께 잘사는 세상을 건설하는데 궁극적인 목표를 두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아르다데달리'함으로 명명된 잠수함은 1988년 독일로부터 기술을 전수받아 대우조선해양이 독자 개발한 대한민국 최초 수출형 잠수함으로, 전장 61m, 1400톤급 규모다.

40명의 승조원을 태우고 1만 해리(1만8520㎞)거리인 부산항에서 미국 LA항까지 중간기항 없이 왕복운항할 수 있어 잠수함의 생명인 뛰어난 수중 작전능력을 갖췄다.

특히 설계·생산·시운전 등 모든 건조과정을 자체 기술로 수행해 조선기술의 최고봉으로 평가받는 잠수함 건조 기술력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미 지난 2003년과 2009년 두 차례에 걸친 인도네시아 잠수함 창정비 사업과 2017년 잠수함 초도함을 성공적으로 건조한 기술력을 인정받아 올해 2월 인도네시아 잠수함 창정비 사업을 추가로 수주했다.

또한 이러한 프로젝트를 수행하며 쌓은 기술력과 신뢰도를 기반으로 인도네시아 해군과 오랜 상호 협력관계를 이어오고 있으며, 향후 인도네시아 차기 잠수함 수주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정성립 사장은"인도네시아 잠수함 2번함도 성공리에 인도해  국내 유일 잠수함 수출 조선소로서의 경쟁력을 재입증했다"며"이러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우리나라 해군력 강화에 기여함은 물론 인도네시아 해군의 수중전력 증강계획에 발맞춰 지속적인 파트너십을 이어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우조선은 영국ㆍ노르웨이 해군의 군수지원함과 태국ㆍ말레이시아 수상훈련함을 비롯해 이번 인도네시아 잠수함까지 건조하며 함정 분야를 총망라한 국내 유일의 방산 수출업체로서, 향후 독보적인 방산 기술력으로 각종 해외 프로젝트 수주경쟁에서 우위를 선점할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