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낚시객 100만시대'…안전 종합대책 마련
경남 '낚시객 100만시대'…안전 종합대책 마련
  • 정종민 기자
  • 승인 2018.0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월 1일 '어선안전의 날 합동캠페인' 등 5대 과제 중점 추진
5월1일부터 어선 위치 발신장치 미작동 과태료…최대 300만 원으로 상향
경남도는 최근 계속되는 어선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연근해 (낚시)어선 안전관리 종합대책'을 마련했다. 사진은 한경호 경남지사 권한대행이(오른쪽) 거제를 방문, 박명균 거제시장 권한대행(오른쪽 두번째)과 함께 수산자원보호관리선을 타고 점검하고 있다.
경남도는 최근 계속되는 어선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연근해 (낚시)어선 안전관리 종합대책'을 마련했다. 사진은 한경호 경남지사 권한대행이(오른쪽) 거제를 방문, 박명균 거제시장 권한대행(오른쪽 두번째)과 함께 수산자원보호관리선을 타고 점검하고 있다.

경남도는 최근 사천 선적 '제11제일호' 어선전복 사고와 통영 선적 '뉴용진호' 낚시어선 좌초사고 등 계속되는 어선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한경호 도지사 권한대행 지시로 연근해 (낚시)어선 안전관리 종합대책을 마련하고, 어선 안전 5대 중점대책을 발표했다.

봄철 성어기 낚시레저 이용객수가 매년 20% 이상 급증하면서 안전사고가 늘어나고 있는 실정인데도 어업인과 낚시객의 안전의식과 안전수칙 실천의지는 여전히 낮아 어선 안전관리 강화의 필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

이에 경남도는 안전의식 전환과 대형 인명사고 예방을 최우선으로 △어선 안전의 날(매월 1일) 합동캠페인 실시 △유관기관 합동 (낚시)어선 안전점검 및 단속 강화 △갯바위 낚시객 안전지도 및 낚시통제구역 확대 지정 △안전장비 확대 보급 및 어선 이동수리소 운영 내실화 △낚시안전표지판 설치 확대 등의 대책을 마련해 낚시객과 어업인의 안전을 도모한다는 방침이다.

도는 매월 1일 어선안전의 날에 무전기·위치발신장치 등 안전장비 켜기와 구명조끼 착용 캠페인을 벌이고, 안전표지판 설치를 확대해 안전수칙 준수 분위기 조성에 나설 예정이다.

특히 어선 안전장비 등에 대한 합동 점검을 강화하고 '어선안전 전문관' 채용으로  점검의 전문성을 높여 사고예방에 주력할 예정이다. 또 사고 위험지역에 대한 실태를 파악해 낚시 통제구역 지정을 확대하는 등 갯바위 낚시객에 대한 안전관리도 강화한다.

무전기·선박 자동소화시스템·어선위치발신장치·구명조끼 등 선박 안전장비에 대한 지원을 늘려 안전 인프라를 구축하고, 어선 이동수리소 운영을 내실화해 장비고장과 정비불량으로 인한 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도록 했다.

어선 출입항 통제 및 안전교육 의무화 등 안전기준 강화를 위한 '어선안전조업법' 조기 제정과 낚시어선 신고 기준 강화 및 낚시전용업 제도 신설 등을 해양수산부에 건의할 예정이다.

아울러 낚시어선 어업인들의 안전수칙 준수와 예방대책 동참을 위해 도내 모든 낚시어선 어업인에게 △출항 전 안전장비 점검 △통신장비 켜기 △구명조끼 착용 △음주 및 과속 운항 금지 등의 안전수칙을 당부하는 도지사 권한대행 서한문도 발송할 계획이다.

한경호 경남지사 권한대행은 "최근 연근해 어선의 안전사고가 늘어나고 있는 만큼 구명조끼 착용, 기관 사전정비 등 사소한 안전수칙이라도 반드시 지키고, 안전의식 교육과 안전점검을 병행해 도민들의 안전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며 어선사고 예방에 어업인들과 낚시객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당부했다.

도내 연근해 어선은 1만4469척으로 전국 6만6970척의 약 21.6%로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풍부한 어족자원과 한려해상국립공원 등 우수한 지리적 여건으로 낚시 이용객은 2015년 58만1000명, 2016년 71만명, 2017년 89만명으로 매년 늘어나 올해는 100만명 수준의 낚시객이 경남을 방문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편 어선법이 개정·시행되는 5월1일부터는 '어선위치발신장치'를 고의로 끄거나, 고장 후 수리하지 않는 자에게 부과되는 과태료가 현행 100만원에서 최대 300만원까지 상향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