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性) 평등한 거제를 꿈꾸다"
"성(性) 평등한 거제를 꿈꾸다"
  • 류성이 기자
  • 승인 2018.0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8 세계여성의 날' 맞아 거제 곳곳서 기념행사 열려

'미투(Me Too·나도 당했다)운동'이 사회 전반으로 확산된 가운데 세계여성의 날을 맞아 거제지역에서도 성 평등을 외치는 목소리가 퍼졌다.

거제YWCA성폭력상담소(이하 YWCA)는 지난 8일 110주년 3.8 세계여성의 날을 맞아 장평동 디큐브백화점에서 '성 평등한 거제! 우리 힘으로'의 슬로건으로 캠페인을 했다.

YWCA는 성평등 인식 확산을 위해 성폭력 없는 거제시를 만들기 위해 캠페인을 펼쳤다고 밝혔다.

YWCA 한 관계자는 "유명인에 대한 미투 운동을 넘어서 이제 우리 주변이 바뀌어야 한다"며 "성폭력을 부르는 구조부터 재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거제YWCA 성폭력상담소 주찬희 소장은 "서지현 검사의 성폭력 피해 고발 이후 전국 각계각층에서 쏟아진 여성들의 응원과 지지는 또다른 미투 동참자들이 증언대에 서는 시발점이 됐다"며 "거제시민의 의식전환이 꼭 필요한 시기로 시민들의 적극적인 위드 유(With You·당신과 함께하겠다) 운동 참여 및 연대를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이날 캠페인은 '3.8 세계여성의 날'의 의미를 담은 손 피켓·보드 전시·시민들의 성인지감수성을 점검하는 설문활동·빵과 장미 대신 쵸콜릿과 상담소 리플렛을 시민들에게 나눴다.

더불어민주당 거제여성위원회(위원장 최양희)도 같은 날 세계 여성의 날 기념행사를 펼쳤다. 민주당 여성위는 시민단체 등과 함께 'B급 며느리' 영화 관람 이후 거제시여성인권선언문 낭독하는 등 행사를 진행했다. 'With you' 응원게시판 설치, 성 평등 정책 제안, 여성 관련 도서 전시 등 부대행사도 함께 했다.

최양희 위원장은 "여성들이 나서서 여성권익을 향상시키고 사회참여의 기회를 확대하고 차별 없는 평등한 거제시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며 "특히 여성장애인·이주여성·미혼모·여성청소년들과 연대해 돌봄과 나눔의 대안 사회를 만들고 3.8세계여성의 날 의미를 시민들에게 알리고자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