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북해 해상플랫폼 성공적 인도
삼성重, 북해 해상플랫폼 성공적 인도
  • 거제신문
  • 승인 2018.0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르웨이 스타토일社로부터 수주한 해상플랫폼 1기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요한 스베드럽(Johan Sverdrup) 라이저 플랫폼이 출항한 모습. 이 플랫폼은 6주 간의 항해를 거쳐 노르웨이 서부 해상에 도착할 예정이다.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요한 스베드럽(Johan Sverdrup) 라이저 플랫폼이 출항한 모습. 이 플랫폼은 6주 간의 항해를 거쳐 노르웨이 서부 해상에 도착할 예정이다.

삼성중공업이 북해 지역으로 인도할 해상플랫폼의 건조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지난달 25일 인도했다.

삼성중공업이 2015년 6월 노르웨이 스타토일(Statoil)社로부터 1조1786억원에 수주한 요한 스베드럽 해상플랫폼의 상부구조물 2기 중 1기가 이날 노르웨이로 출항한 것이다.

이 구조물은 노르웨이 스타방에르(Stavanger) 지역 서쪽 140㎞ 해상에 위치한 요한 스베드럽 유전에 투입될 해양 설비다. 이 유전은 추정 매장량이 21억~31억 배럴에 달하는 초대형 광구로 전해졌다.

삼성중공업이 수주한 플랫폼은 원유 생산과 정제를 담당하는 프로세스 플랫폼과 채굴한 원유의 운송 및 육상에서 전력을 받아 각 플랫폼에 전기를 공급하는 라이저(Riser) 플랫폼이다. 설비 중량은 프로세스 플랫폼이 2만6000톤, 라이저 플랫폼은 2만3000톤이다.

이 중 이번에 출항한 플랫폼은 라이저 플랫폼으로, 6주 후 노르웨이 해상에 도착해 하부구조물 위에 탑재하는 작업이 진행될 예정이다.

삼성중공업은 지난해 익시스 CPF, 셸 프렐류드 FLNG, 에지나 FPSO 등 대형 해양공사를 성공적으로 인도했고, 라이저 플랫폼에 이어 12월 출항 예정인 요한 스베드럽 프로세스 플랫폼 공정도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삼성중공업 관게자는 "이번 프로젝트가 이미 수행했던 대형 해양공사 경험을 바탕으로 공정을 진행하는 '삼성 Lessons Learned 시스템' 활용의 성공적인 사례"라면서 "발주처의 이전 플랫폼 공사를 경험한 인력이 다수 투입돼 예상되는 리스크를 최소화했고, 동일 규모의 플랫폼을 최단기에 인도한 사례"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