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최첨단 군수지원함 4번함 명명식
영국 최첨단 군수지원함 4번함 명명식
  • 거제신문
  • 승인 2018.0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국해군이 사상 최초 해외 발주 군수지원함 마지막 호선 건조 성공
대우조선해양 독보적 방산 분야 경쟁력…해외시장에 재입증
지난 24일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열린 영군해군 군수지원함 마지막 호선(4번함) 명명식에서 영군해군 및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지난 24일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열린 영군해군 군수지원함 마지막 호선(4번함) 명명식에서 영군해군 및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정성립)이 지난 2012년 영국해군으로부터 수주한 군수지원함(MARS 프로젝트) 4척 중 마지막 호선 명명식이 지난 24일 옥포조선소 특수선 안벽에서 열렸다.

이번 명명식에는 고든 메신저(Gordon Messenger) 영국 국방참모차장(4성 장군)과 찰스해이(Charles Hay) 주한 영국대사, 대우조선해양 장상돈 전무를 비롯해 양사 관계자 80여명이 참석했다.

이 함정은 명명식 대모(代母)로 참석한 영국 국방참모차장의 부인 메신저 여사에 의해 '타이드포스'호로 명명됐다. 이날 명명식을 가진 네 번째 호선은 시리즈 마지막 호선으로, 올해 상반기까지 마무리 작업을 거쳐 영국해군 측에 인도된다.

앞서 지난해 성공적으로 인도한 영국 해군 군수지원함 3척은 자국 영해에서 최종 검증을 마치고 올해부터 순차적으로 실전 배치될 예정으로, 향후 영국 항공모함의 항모전단을 지원함으로써 활약이 기대된다.

이번 MARS 프로젝트는 발주 당시 영국해군이 자국 조선소가 아닌 해외에 사상 처음으로 발주한 군함으로 전 세계 방산업계의 이목을 끌었다. 또 2014년 11월 엘리자베스 영국 여왕의 막내아들 에드워드 왕자 부부가 대우조선해양을 직접 방문해 함정 건조상황을 점검할 만큼 영국 왕실에서도 높은 관심을 가졌다.

바다의 공중급유기로 불리는 이 함정은 길이 200.9㎞폭 28.6㎞3만 7000톤급 규모로 최고 17노트(31㎞/h)의 속도로 최대 7000해리(약 1만3000㎞)까지 작전이 가능하다. 15노트(28㎞/h)의 속도로 최대 35일간 운항하며 항공모함을 포함한 각종 군함 작전 시 유류와 식수·군수물자 등을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다.

또한 2중 추진시스템을 적용해 엔진과 프로펠러가 손상돼도 6노트(11㎞/h)의 속도로 항구로 귀환할 수 있으며, 극지방을 비롯한 전 세계 어느 지역에서도 작전 수행이 가능하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특수선사업본부장 장상돈 전무는"오늘 명명식을 계기로 영국 해상국방을 책임질 퀸 엘리자베스(Queen Elizabeth) 항공모함 지원준비를 마쳐 기쁘다"며 "대우조선해양은 이번 영국 군수지원함과 인도네시아 잠수함 등 해외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한 기술력으로 방산분야 수출 경쟁력이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전 세계적으로 해양주권을 지키기 위한 군함 건조 수요가 계속 증가되는 가운데 대우조선해양은 조선업계 최다 방산수출을 기록하고 있어 글로벌 방산 기술력 선도와 함께 향후 방산분야 수주경쟁에서 우위를 선점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