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2,100억원 규모 LNG선 수주로 유종의 미
삼성重, 2,100억원 규모 LNG선 수주로 유종의 미
  • 거제신문_관리자
  • 승인 2018.0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28척, 69억 달러 수주…수주목표 65억달러 초과 달성

삼성중공업(대표 남준우)이 최근 해외 선사로부터 18만㎥급 LNG선 1척(2,100억여원)을 수주했다.

지난해 65억 달러 수주를 목표로 했던 삼중은 이번 수주를 포함, 유조선 8척, 셔틀탱커 7척, 컨테이너선 6척, LNG선 5척(LNG-FSRU 2척 포함), 부유식 원유생산설비(FPU) 1척, 부유식 LNG 생산설비(FLNG) 1척 등 총 28척, 69억 달러의 수주 실적을 거뒀다. 이 회사의 한 관계자는 "연 수주목표 65억 달러를 이미 초과 달성했지만 추가 수주를 위해 노력한 결과 유종의 미를 거두게 됐다"고 말했다.

삼중은 지난해에만  LNG선 3척, LNG-FSRU 2척, FLNG 1척 등 LNG 분야에서만 33억 달러를 수주했다. 삼중 관계자는 지난해 6월 25억 달러에 수주한 코랄(Coral) FLNG는 단일 프로젝트 기준 지난해 전세계에서 발주된 선박 및 해양플랜트 중 최대 규모다.  코랄 FLNG 프로젝트 입찰 초기부터 원가와 계약구조 등 각종 리스크를 철저히 검증해하고 대비해 왔으며, 수주 이후 설계 작업도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어 적정 수익성 확보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삼중은 특히 지난해 LNG운반선 제품군을 다변화시겼다. 지난해 5월 대한해운으로부터 수주한 소형LNG선 2척은 한국형화물창(KC-1)을 적용했다. 2척 중 1척은 LNG 급유 기능을 갖춘 LNG벙커링 겸용선으로 건조된다. 삼중은 KC-1 타입 LNG선에서 뿐만 아니라 소형LNG선과 LNG벙커링선 시장에도 진출하게 됐다.

지난해 9월에는 LNG-FSRU의 핵심설비인 재기화시스템을 독자 개발한 데 이어 한달 뒤인 지난해 10월 이 재기화시스템을 적용한 LNG-FSRU까지 수주,하며 기술력을 입증 받고 있다.

이 회사 관계자는 "지금까지 110척에 달하는 LNG선을 건조하면서 축적한 기술과 경험, 지난해 LNG 분야에서 거둔 다양한 성과를 바탕으로 내년에도 고부가가치 제품인 LNG선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